최종편집 : 2024-02-27 09:54 (화)
인터파크, K팝 열풍에 외국인 관광객 티켓 거래액 370%↑, 예매 건수 136%↑
상태바
인터파크, K팝 열풍에 외국인 관광객 티켓 거래액 370%↑, 예매 건수 136%↑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2.0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 글로벌’ 누적 회원 수 200만 명 기록
아시아 넘어 북미서도 K-콘텐츠 영향력 입증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인바운드 관광객 5천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는 인터파크트리플이 K팝 열풍에 힘입어 전년대비 외국인 관광객의 티켓 거래액과 예매 건수가 급성장, K-콘텐츠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인터파크트리플의 외국인관광객 K콘텐츠 소비형태 자료에 따르면,  인바운드 관광객의 국내 티켓 예매를 지원하고, 공연과 숙소를 결합한 Play&Stay(플레이&스테이) 패키지 등을 선보이는 외국인 전용 플랫폼인 ‘인터파크 글로벌’의 올해 1~11월 누적 회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200만 명을 기록했다.

티켓 예매 건수과 거래액은 각각 136%, 370% 성장했고, 재예매율은 42%에 육박해 K-콘텐츠가 한국 재방문 독려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테고리별 예매율은 콘서트가 75%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팬데믹 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2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K팝 아이돌 콘서트가 예매 건수 상위 5개 공연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국내 창작 공연 등을 포함한 뮤지컬(13%)이 2위를 기록했고, e-스포츠 등 주요 스포츠 경기가 7%로 3위에 올라 스포츠 강국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스포츠 경기는 전년 대비 가장 큰 폭(1473%)으로 성장해 K-콘텐츠의 인기 범위가 점차 확장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국가별 예매 비중은 일본(34%), 중국·대만 등 중화권(15%), 미국(7%) 순으로 나타났다.

기존 활발한 문화 교류를 통해 한류 열풍의 본거지로 불리던 아시아 국가 외에도, K팝 콘텐츠를 중심으로 북미권에서도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강세 인터파크트리플 최고전략책임자는 “글로벌 K-콘텐츠 수요가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한국 문화·공연에 대한 관심도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도 플랫폼의 사용 편의를 제고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 K-트래블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해 인바운드 관광객의 유치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