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7:04 (수)
서울시의회 고광민 의원, “서울시 남산터널 통행료 폐지 결단해야”
상태바
서울시의회 고광민 의원, “서울시 남산터널 통행료 폐지 결단해야”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12.0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을 상대로 질의하는 고광민 의원
4일 제321회 정례회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을 상대로 질의하는 고광민 의원.[사진=서울시의회]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이미 정책 유효성을 상실한 서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제도는 신속히 폐지할 필요가 있다”

서울시의회 고광민 의원(국민의힘·서초3)은 지난 4일 열린 제321회 정례회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시가 남산1·3호 터널 혼잡통행료 폐지에 대해 미온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서울남산 1·3호 터널 통행료 징수는 ‘서울 도심의 교통 혼잡도를 줄이겠다는 취지로 1996년에 도입되어 27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이에 대해 고광민 의원은 그동안 남산 1·3호 터널의 혼잡통행료 징수 제도는 ▲교통량 감소 효과 미흡, ▲ 다른 혼잡구간 및 지역 대비 징수 형평성, ▲ 도심 내부로 진입하는 차량뿐만 아니라 나가는 차량도 혼잡통행료를 징수하는 이중과세, ▲ 에너지 절약 및 탄소중립 문제에 대한 시대적 흐름의 역행 등을 이유로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또한 지난해 11월 16일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징수의 근거가 된 ‘서울시 혼잡통행료 징수 조례’를 폐지하고, 조례 시행 후 1년 뒤부터 혼잡통행료 징수를 중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시 혼잡통행료 징수 조례 폐지 조례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고 의원의 지적을 수용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정책의 효과를 확인해보고자 1단계로 3월 17일∼4월 16일 외곽지역인 강남 방향으로 나가는 차를 대상으로 징수를 면제했다.

2단계로는 4월 17일∼5월 16일 양방향 모두 면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9월 22일부터 10월 22일까지 서울시 엠보팅 홈페이지를 통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징수·운영 방향에 대한 온라인 시민 투표를 실시하기도 했다. 

이날 예결위 회의에서 고광민 의원은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을 향해 “각종 언론보도를 보면 서울시는 이미 남산터널 통행료 징수 제도를 계속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은 듯하다. 실제로 서울시가 지난 9월 실시한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징수·운영 방향에 대한 온라인 시민 투표 설문지를 보면 정비되지 않은 조사표본, 질문자의 의도가 뻔히 드러나는 설문 문항 등 혼잡통행료 유지 방향으로 시민 답변이 유도되도록 설문을 설계했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올해 초 서울시가 단행했던 혼잡통행료 양방향 면제 정책실험 역시, 쏟아지는 비판 여론을 일시적으로라도 잠재우기 위해 시도한 시간끌기용 꼼수는 아니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백번 양보해 도심 혼잡을 줄이기 위한 차원에서 현행 혼잡통행료 징수 제도의 존치가 불가피하다고 할지라도 지금처럼 도심 내부로 진입하는 차량뿐만 아니라 나가는 차량도 혼잡통행료를 징수하는 것은 어떤 이유로 정당화될 수 있는지 의문이다. 통상 일반 시민들이 놀이공원 혹은 관광지를 가더라도 처음 입장할 때는 입장료를 내지만, 나갈 때도 입장료를 내는 경우는 없지 않나”라며 질타했다.

이에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아직까지 서울시 차원에서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존폐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린 것이 없다”며, “오는 20일에 개최될 공청회 결과 및 그동안의 정책실험 결과, 연구용역 자료, 시민 여론조사 의견 등을 참고해 연말 내에 정책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고광민 의원은 “서울시가 끝까지 다른 의견은 듣지 않고 소위 ‘답정너’식으로 혼잡통행료 제도 유지 방침만을 고수한다면 의회 차원에서도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관련 예산 삭감 조치 등을 통해 혼잡통행료 폐지를 원하는 시민들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 의원은 “연간 150억 원에 달하는 통행료 수입을 쉽사리 포기할 수 없다는 서울시의 입장도 일견 이해는 되지만 요즘 같은 고물가·고금리 시대에 시민들에게 불필요한 부담을 부과하는 제도임이 명백하다면 하루빨리 폐지라는 결단을 내리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