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21:09 (수)
복합문화공간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진주 새로운 핫플 기대
상태바
복합문화공간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진주 새로운 핫플 기대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0.19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국내 최초 유등 기반 복합문화공간인 ‘진주남강유등전시관’이 19일 문을 열었다.

조규일 진주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도·시의원, 유등축제 유관기관장 및 관계자,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19일)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식이 열렸다. 

국내 최초 유등 기반 복합문화공간인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식이 19일 개최됐다. 

진주남강유등전시관은 진주를 대표·상징하는 유등을 연중 관람할 수 있는 전시공간으로 조규일 시장의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중 하나인 ‘원더풀 남강 프로젝트’ 사업의 하나이다.

개관식에 앞서 지난 8일 ‘2023 진주남강유등축제’ 개막에 맞춰 관람객을 맞이하기 시작한 진주남강유등전시관에는 이미 총 1만여 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유등도시 진주의 새로운 핫 플레이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등축제의 주 무대인 남강변을 배경으로 망경로 207 일원에 총 10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진주남강유등전시관은 연면적 2761㎡,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지하 1층은 전시와 체험공간, 지상 1층은 사무공간, 지상 2층은 유등카페 등으로 조성됐다.

국내 최초 유등 기반 복합문화공간인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식이 19일 개최됐다. 

시는 "진주남강유등전시관이 남녀노소 누구나 언제든 쉽게 방문하여 진주에서만 볼 수 있는 유등을 보고 만지고 배우며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 굳이 찾아 나서지 않아도 시간이 된다면 한 번 들어가 볼 수 있는 재미있는 공간을 지향하고 있다"며 "인접한 ‘소망진산 유등공원’과 함께 진주시의 야간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관과 함께 ‘유등의 빛, 희망으로 채우다’라는 주제로 개관전이 진행 중이다. ‘대한민국 등(燈) 공모대전’ 수상작과 화려한 실크등 터널, 다양한 상징을 통해 진주의 정체성을 표현한 미디어 콘텐츠 등을 선보인다.

특히 박선기, 박봉기, 정진경 작가와의 협업 전시는 시각적인 즐거움뿐만 아니라 ‘유등’을 새롭게 바라보고, 저마다의 상상으로 예술적 감성을 발견해 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진주시는 유등전시관 개관을 기념하고 유등공원과 연계해 ‘대한민국 유등 1번지 진주’라는 도시 이미지 구축을 위해 올해 12월 31일까지 무료로 운영할 계획이다.

무료 운영이 끝난 후에는 일반 성인 2000원, 청소년과 군인은 1000원, 어린이는 500원의 관람료가 있으며, 6세 이하와 65세 이상은 면제되고 진주시민은 50% 감경된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나, 10월과 11월은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과 추석 당일이며,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바로 다음 비공휴일에 휴관한다. 운영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규일 시장은 “유등전시관이 접근성이 좋은 도심 중심에 조성되어 유등공원과 함께 관람객의 발길을 모을 것”이라며 “진양호, 진주성, 물빛나루쉼터, 레일바이크 등과 같은 관광콘텐츠와 연계하여 유등의 빛과 자연의 빛이 어우러진 ‘진주의 참빛’을 만날 수 있는 시민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주시는 이번 진주남강유등전시관 개관을 촉매제로 삼아 조규일 시장의 공약사업인 ‘머무르며 즐기고 싶은 관광도시 진주’의 첫 단추인 ‘원더풀 남강 프로젝트’를 완성하고, 경남의 대표 관광지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사진/진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