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6 00:41 (금)
엔데믹시대, 제주 방문 외국인 관광객 소비 코로나 이전 수준 뛰어넘어..활기 되찾아
상태바
엔데믹시대, 제주 방문 외국인 관광객 소비 코로나 이전 수준 뛰어넘어..활기 되찾아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9.19 21: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카드,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 소비 및 이동 패턴 분석’ 발표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렌터카 316%, 주유소 360% 증가한 반면 면세점은 36% 감소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엔데믹시대를 맞아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 증가는 물론 월별 카드소비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뛰어넘는 등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카드가 발표한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 및 이동 패턴 분석’에 따르면, 지난 8월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이용금액 430억원으로, 2019년도 동월(260억원)보다 약 6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이용금액 추이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이용금액 추이

국가별 카드 이용금액은 싱가포르, 미국,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8월 업종별 이용금액 중 렌터카는 80억원, 주유소는 18억원으로, 2019년 동기간 대비 각각 320%, 360% 증가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의 제주도 내 소비에 따른 이동 패턴 분석 결과 국적에 따라 선호 지역의 차이가 나타났다. 중국은 공항 인근 해안 지역, 싱가포르는 서귀포시 서쪽 지역과 중문관광단지에서 소비가 주로 발생했다. 

올해 1~8월 카드이용금액, 전년 동기 대비 158%증가

올해 1월~8월까지 제주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이용금액은 2,2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했다.

올해 4월 이용금액은 300억원으로 코로나 유행 이전인 2019년도 월 최대 이용금액 260억원을 넘어섰고, 8월에는 430억원까지 꾸준히 증가하며 매월 최고치를 갱신했다.

국적별 이용금액 싱가포르가 가장 높아, 단체관광허가 '중국'소비 증가 기대

1~8월지 외국인 관광객의 국적별 이용금액을 살펴보면, ▲싱가포르 620억원, ▲미국 390억원, ▲중국 220억원, ▲대만 210억원, ▲홍콩 150억원, ▲일본 100억원 순이었다.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업종별 이용금액(좌)과 증감률(우)(기간 : 2019년 1월~8월 대비 2023년 1월~8월 이용금액, 증감률)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업종별 이용금액(좌)과 증감률(우)(기간 : 2019년 1월~8월 대비 2023년 1월~8월 이용금액, 증감률)

싱가포르의 경우 여행사 법인 등의 호텔 고액 결제를 포함해 해당 금융기관을 이용하는 타 국적 외국인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유행과 사드 사태로 인해 국내 관광 수요가 감소했으나 올해 3월부터 다시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최근 단체관광 허가 등으로 인해 향후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과 소비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드이용금액 높은 업종은 '호텔', 이용금액 증가율 높은 것은 '피부과'

1~8월 이용금액이 많은 업종과 2019년 동기간 대비 증가율을 살펴보면 ▲호텔(860억원, +114%), ▲쇼핑(390억원, +26%), ▲음식점(230억원, +90%), ▲카지노(170억원, +134%)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금액 증가율이 높은 업종은 ▲피부과(12억원, +817%), ▲주유소(18억원, +360%), ▲렌터카(80억원, +316%), ▲종합레저타운(5억원, +221%)으로 나타났다.

반면 면세점(110억원, -36%)과 호텔 외 숙박시설(145억원, -14%)은 감소했다.

특히 렌터카 업종은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이용금액 규모가 크게 증가했는데 예전보다 차량을 이용한 자유여행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렌터카를 이용한 국적의 50%는 미국과 싱가포르로 확인됐다. 

2023년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에 따른 이동 네트워크
2023년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에 따른 이동 네트워크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선호 지역, 카드 소비로 드러나

하나카드는 제주도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소비 데이터에 공간 정보 기술을 적용하여 이동 패턴을 심층 분석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가 주로 발생한 지역을 살펴보면 ▲북쪽은 제주시 중심가(제주공항, 카지노 등)와 인근 해안가(애월, 함덕해안도로 등), ▲동쪽은 자연 명소(우도, 성산일출봉, 섭지코지 등), ▲남쪽은 서귀포시 중심가와 중문관광단지, ▲서쪽은 제주신화월드와 테마 관광지(오설록 티 뮤지엄, 생각하는 정원 등)로 확인됐다. 

네트워크 그래프로 표현한 이동경로 분석 결과, 제주공항이 위치한 제주시 중심가를 여행의 시작점으로 서귀포시 중심가, 애월해안도로, 함덕해안도로, 성산일출봉 순으로 이동하는 빈도가 높았다.

성산일출봉 기준으로는 우도, 섭지코지, 서귀포시 중심가 등으로 이동이 많았으며 서귀포시 중심가 기준으로는 중문관광단지 주변, 테마관광지로 이동 패턴이 연결되었다.

한편, 애월과 함덕해안도로의 경우 특정 관광지로 이동하는 특징이 크게 나타나지 않고 해안가를 따라 협재와 김녕으로 소비가 분산됐다. 

2023년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국적별 소비에 따른 이동 네트워크
2023년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국적별 소비에 따른 이동 네트워크

국적에 따라 소비 특성과 이동 패턴 차이나

제주도 방문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 특성에 따른 이동 패턴은 국적별로 차이를 보였다.

▲중국은 대체로 제주시 중심가에서 인근 해안(애월, 함덕해안도로)을 따라 이동하거나 곧바로 우도 관광 후 성산일출봉으로 이동했다. 소비 업종별로는 제주시 중심가의 경우 호텔(30%), 쇼핑(27%), 음식점(16%), 면세점(13%) 순으로 소비가 많았고 다른 지역에서는 음식점과 함께 기념품 소비도 많았다.

이용금액이 가장 많은 ▲싱가포르는 유명 관광명소에서 대부분 소비가 발생했다. 주로 서귀포 서쪽 방면과 테마 관광지 등으로의 이동이 잦았다. 소비 업종별로는 제주 중심가의 경우 호텔(23%), 쇼핑(18%), 면세점(13%), 렌터카(13%), 카지노(9%), 음식점(9%) 순으로 나타났다. 서귀포 중심가에서는 호텔(40%), 음식점(25%), 쇼핑(23%), 잠수함 관광(4%) 순이었으며 오설록 티 뮤지엄 등과 같은 테마 관광지에서의 이용금액 중 80%는 식음료였다. 

▲미국은 제주도의 주요 관광 명소를 비롯해 다양한 지역에서 활발하게 소비하는 경향을 보였다.

▲일본은 제주시 중심가를 기점으로 1차 이동 경로는 다양했지만 이후의 2차 동선의 특징은 명확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상대적으로 현금 이용이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제주시 중심가에서 일본의 카드 이용금액이 가장 많은 업종은 카지노(60%)였다.

한편 하나카드는 지난 6월 28일 제주관광협회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을 시작으로 제주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4분기부터는 제주관광협회, UPI(유니온페이 인터내셔널)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방문하는 제주관광협회 회원사에 결제 할인 및 QR 결제서비스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여 제주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하나카드 디지털금융그룹 이석 그룹장은 “카드 소비 패턴은 이동의 관점에서도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줄 수 있다”며, “향후 관광객의 소비 패턴에 다양한 공간 정보를 결합하여 분석함으로써 관광 상품과 연계한 맞춤형 금융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나연 2023-11-20 15:02:30
주유비는 왜 늘었죠??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