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제철 싱싱한 왕새우 먹고 꽃구경 하러 '신안 팔금도'로!
상태바
제철 싱싱한 왕새우 먹고 꽃구경 하러 '신안 팔금도'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8.2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왕새우 축제' 9월 8일부터 17일까지 10일간 개최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남 신안군은 황금사철나무로 아름다운 금빛 물결의 장관을 이루고 있는 황금의 섬 팔금도에서 오는 9월 8일부터 17일까지 10일간 섬 왕새우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섬 왕새우 축제는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왕새우 소비 촉진 활성화와 청정 갯벌에서 자란 신안 왕새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행사다. 

왕새우는 고혈압을 비롯한 각종 성인병 예방, 피부 노화 방지 등의 효능과 함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키토산이 함유된 고단백 저칼로리 건강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특히 신안 왕새우는 게르마늄과 미네랄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맛과 영양 면에서 전국 미식가들로부터 정평이 나 있다.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신안군은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왕새우 할인 판매함과 동시 즉석에서 다양한 왕새우 요리(구이, 튀김 등)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외에도 신안에서 직접 생산한 제철 맞은 농·수 특산물도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 왕새우 축제가 그동안 신의, 장산, 안좌 등지에서만 열리다 올해 처음으로 팔금도에서 열리게 됐다"며 "제철 맞은 왕새우 맛도 보고 축제장 인근 황금사철 군락지와 버들마편초꽃과 아스타 꽃이 만개 되어 있는 퍼플섬을 둘러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양식 새우의 주산지로 268 어가, 332개소(836ha)에서 최근 3년 연속 600억 원의 생산 고를 달성하였으며, 전국 양식새우 생산량의 52%(전남의 81%)를 차지하고 있는 신안군의 주력 양식 품종이다.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신안 팔금도에서 '섬 왕새우 축제'가 9월 열린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