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1:17 (금)
남해 독일마을맥주축제, 역대급으로 규모 확대, 프로그램 강화 개최 
상태바
남해 독일마을맥주축제, 역대급으로 규모 확대, 프로그램 강화 개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8.1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기획단 회의 열고 전체내용 보고…참여부스 본격 모집
2022년 독일마을맥주축제 전경
2022년 독일마을맥주축제 전경 /사진-남해군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오는 10월 6일부터 8일까지 열릴 올해 남해 독일마을맥주축제가 역대급으로 규모를 확대해 개최될 예정이다. 

남해군은 지난 8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독일마을 맥주축제 기획단 회의’를 열고 올해 축제의 전체적인 윤곽을 공유했다.

맥주축제의 메인장소인 독일마을 광장이 더욱 넓어진다. 광장은 크게 무대존과 아트그늘막존·인문학 및 키즈존으로 구성된다.

축제의 주요 콘셉트 중 하나인 ‘먹고, 마시고, 즐기는 것’에 더해 어린 아이들이 머물며 독일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없던 빅텐트가 설치된다. 이는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에 있는 빅텐트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빅텐트존에 들어서면 축제 특유의 열기와 멋에 흠뻑 빠져들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의 대표프로그램인 퍼레이드 역시 강화된다. 기존에는 개막식 첫날에만 열렸지만 올해는 3일 내내 개최되며, 마을 전체를 흥겨운 축제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전문 퍼레이드 팀이 합류해 유명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화암주차장에서 광장까지 경관 조명 조성 △다회용기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 없는 축제 강화 △유럽식 공연 및 체험행사 등이 진행된다.

남해군은 역대급 맥주축제에 참여할 부스를 오는 18일까지 모집한다.

남해군은 축제를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업체를 유치하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도 ‘바가지 요금’ 근절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바가지 요금 근절을 위해 부스 내에 의무적 가격표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남해군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흥겹고, 독일다운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맥주축제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실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