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1:52 (금)
뜨거운 여름 시원하게 식혀준 '철원 화강 다슬기축제'
상태바
뜨거운 여름 시원하게 식혀준 '철원 화강 다슬기축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8.0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만여 명 방문.... 직접 경제유발 효과 100억원 넘어
무더위 식혀준 대형수영장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무더위를 상쾌하게 씻어 준 ‘철원화강다슬기 축제’가 6일 성료했다. 

강원도 철원군은 올해 축제 유료 방문객은 20만여 명에 달하며, 이에 따른 직접적인 경제효과만 100억 원 이상으로 추정했다.

특히 이번 축제 방문객 중에는 최근 철원을 찾았던 국내 거주 외국인 아웃도어 활동그룹 회원들이 다시 찾아와 시원한 여름 물놀이를 즐기기도 했다.

올해 철원 화강다슬기축제는 17회째로, 지난 3일 ‘뜨거운 여름, 시원한 축제, 핫앤쿨(HOT & COOL)’을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축제장에서 관광객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던 ‘바가지요금’도 시원하게 날렸다. 

군은 축제장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기 위해 매년 축제 때마다 한 켠에 자리 잡았던 야시장과 외부 상인들의 접근을 철저히 막고, 대신 지역의 농산물 판매와 소상공인들의 참여를 확대해 이용객들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카누체험

다슬기축제 첫날 특이 사항으로는 대한민국 최고의 정예부대 육군 제3보병사단 백골부대 1102기 신병 수료식을 시작으로 민군화합의 밤 행사가 치러졌다. 

군사지역의 특성을 살려 축제장 곳곳에 다른 축제에서 경험할 수 없고,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견인 발칸포와 K-55A1자주포, K1E1전차, 현궁용 소형전술차량 등 군 장비들을 전시해 축제 관광객들이 직접 군 장비를 눈으로 보고 탑승하는 기회도 제공했다. 

또한 백골부대 용사들이 직접 운용하는 포토존과 현재 대한민국 국군이 사용하는 장비 체험,  나만의 군번줄 만들기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었다.

황금 다슬기잡기

축제장 곳곳에는 무더위를 식혀줄 대형수영장과 흐르는 물에 몸을 맡겨보는 유수풀과 워터슬라이드, 20만개 물풍선 대전, 물장난 퍼포먼스, DMZ 청정수에서 즐기는 화강 패들보드, 황금인증패의 행운도 잡을 수 있는 황금 다슬기잡기 등 추억과 재미를 선사할 다양한 프로그램이 축제장을 찾은 피서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철원군 장애인예술단을 비롯해 철원두빛예술단, 철원두루미 밴드 등 지역문화 예술단체들이 선보인 소공연과 전시 및 체험 부스도 인기를 끌었다. 

지역농특산물을 선물 받는 ‘추억의 뽑기 이벤트’와 철원을 홍보한 마케팅 부스, 고향사랑기부제도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개막공연

축제 시작은 군악대의 특별공연과 인기가수들의 축하 공연, 불꽃놀이 등이 철원의 여름밤을 아름답게 물들였고, 축제 마지막은 스맨파(최영준, 우태, 트릭스) 등 전국에서 몰려든 춤꾼들이 어우러진 한판 공연이 관람객들의 마음을 마구 흔들었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뜨거운 여름을 시원하게 식혀준 다슬기축제에 많은 분이  참여하고, 관심을 가져 주시어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관광도시로 거듭난 우리군은 앞으로도 고석정꽃밭 등 매력적인 관광상품을 개발해 지역 활경제 성화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