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8:05 (화)
진해군항제, 역대 최다 450만여명 몰려...경제유발효과 2600억원 추정
상태바
진해군항제, 역대 최다 450만여명 몰려...경제유발효과 2600억원 추정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04.03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관광객 54만여 명 다녀가
진해군항제에 지난달 25일부터 열흘간 450여명이 몰렸다.
진해군항제에 지난달 25일부터 열흘간 450여명이 몰렸다.

4년 만에 열린 진해군항제는 지난달 25일부터 열흘간 450만여명이 몰려들어 그야말로 ‘인파만파(人波萬波)’였지만,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안전축제’로 마무리됐다.

창원특례시는 평년보다 높은 평균 기온에 따라 벚꽃이 일주일 정도 빨리 개화할 것으로 보고 개막일을 앞당겼다.

또 코로나19로 4년 만에 축제를 재개하는 가운데 여행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보고 올해 군항제 방문 관광객을 역대 최다인 450만여 명으로 예상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개막일인 3월 25일, 진해구의 벚꽃 개화율이 70%에 달해 시작부터 구름 인파를 이뤘다.

진해군항제에 지난달 25일부터 열흘간 450여명이 몰렸다.
진해군항제에 지난달 25일부터 열흘간 450여명이 몰렸다.

이어 4월 3일까지 아름다운 벚꽃 향연이 펼쳐진 진해군항제를 다녀간 방문객은 450만여 명이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9년보다 40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다 수치를 달성한 것이다.

경제유발효과는 2019년 진해군항제를 찾은 방문객 1인당 소비지출금액(지역주민 3만7500원, 외지인 6만3800원)을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2600억 원의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이후 어려워진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관광객은 전체 방문객의 12%인 54만여 명으로, 2019년보다 20만여 명이 증가했다.

특히 중화권 관광객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대만 관광객의 경우 22만여 명이 방문, 지난달 30일 린천푸(林晨富) 주한국 타이페이 대표부 부산사무처 총영사가 창원시와 타이페이의 지속적인 관광 교류를 위해 진해군항제를 다녀가기도 했다.

시는 이러한 ‘대흥행’의 요인을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 심리가 4년 만의 축제 재개로 폭발하는 이른바 ‘보복 관광’ 심리 △축제 기간 내내 이어진 화창한 기후 및 평년보다 긴 만개 기간 등으로 꼽았다.

진해군항제
진해군항제

올해 진해군항제는 낮에는 36만 그루 벚꽃이, 밤에는 공연과 먹거리, 그리고 벚꽃을 감싼 조명과 불꽃이 진해 곳곳을 아름답게 물들였다.

과거 중원로터리 일대에 집중됐던 행사를 진해구 전역으로 넓히면서 진해루, 여좌천, 경화역, 해군사관학교, 11부두 등 곳곳에서 연일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중원로터리에는 ‘K-방산의 주력’ 창원시 소재 기업이 생산한 K9 자주포와 K2 전차를 전시해 이색 포토존으로 인기를 끌었다.

또 진해루 밤바다를 화려하게 수놓은 ‘이충무공 승전기념 해상 불꽃쇼’와 진해군항제의 백미, 대한민국 육·해·공군·해병대 등 전 군(軍)과 미8군 군악·의장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등 14개 팀 700여 명이 펼친 ‘2023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은 각각 2만 명이 넘는 관람객 수를 기록하면서도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성황리에 마무리돼 ‘안전축제’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는 시가 인파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처음으로 ‘이동식 대중경보시스템(Mobile Warning System)’을 도입해 군항제 기간 인파 밀집 우려가 있을 때 가동하고,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6000여 명을 행사장 곳곳마다 안전 및 교통 관리 등에 투입한 결과다.

또 교통 대책으로 군부대와 학교, 관공서 등에 임시주차장 1만5000여 면을 확보하고, 관광객이 가장 몰리는 여좌천 일대는 차 없는 거리 및 한 방향 통행 거리로 지정하는 한편 주말마다 축제장으로 진입하는 무료 셔틀버스와 임시 버스전용차로를 운영해 관광객 편의를 높였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