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9:14 (금)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눈부신 땅끝해남의 봄이 있었네! 
상태바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눈부신 땅끝해남의 봄이 있었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3.3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도솔암 가는 길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해남 도솔암 가는 길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공룡의 등뼈같은 기암괴석이 가파른 자리, 다도해를 건너온 봄바람에 바위틈마다 진달래 연분홍빛이 물들어 가는 땅끝해남의 봄.

가느다랗게 이어진 산길의 마지막, 정상인 듯 싶은 하늘 끝, 불현듯 암자가 나타났다.

길목마다 펼쳐지는 치맛단같은 바위능선의 달마산 진경도 놀랍지만 도솔암을 만나는 첫마디는 신비롭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다.

좁은 바위틈 석축을 쌓아올린 지반 위에 몇 평 되지 않는 암자가 자리잡았다.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땅끝의 바람소리, 새소리 밖에 들리지 않는 고요한 요새. 구름속 떠있는 선경의 세계와도 같은 하늘 끝 신비로운 암자, 도솔암.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한 암자로 명량대첩 이후 왜구에 의해 불타 소멸되었다가 2002년 월정사의 법조스님이 3일 동안 현몽을 꾸고 재건했다. 조계종 제22교구 본사인 대흥사의 말사이다.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호남의 금강산이라고 불리는 달마산에 위치한 도솔암은 기암괴석이 이어진 바위병풍의 꼭대기에 절묘하게 세워져 있어 하늘끝 신비로운 암자로 불린다.

땅끝 일대와 다도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경관으로도 유명하다.

달마산 둘레길로 조성된 한국의 산티아고, 달마고도를 찾는 걷기 여행객들에게도 가장 인기있는 코스이다. 봄이 찾아온 달마산, 신비로운 암자 도솔암의 숲길이 자연의‘야단법석’으로 눈부시다.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하늘끝 신비의 암자 달마산 도솔암의 봄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달마산 전경을 카메라에 담는 사진작가" "달마산 기암괴석"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달마산 기암괴석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달마산 전경을 카메라에 담는 사진작가" "달마산 기암괴석"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달마산 전경을 카메라에 담는 사진작가 /사진- 천기철 사진작가·향토사학자

 

<사진/해남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