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7 22:36 (수)
짧아 더욱 설레는 벚꽃 향연, 대구 도심 벚꽃명소 '봄내음길'따라 3월말 즐겨요!
상태바
짧아 더욱 설레는 벚꽃 향연, 대구 도심 벚꽃명소 '봄내음길'따라 3월말 즐겨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3.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년보다 빨리 벚꽃 개화, 3월 마지막 주 만개 예상
수성못 벚꽃향연
수성못 벚꽃향연

3월의 따뜻한 봄기운을 타고 매화, 산수유, 목련 등이 개화했고 곳곳에서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바쁜 일상 속 대구 도심 ‘봄내음길’에서 활짝 핀 벚꽃과 함께 행복한 봄날의 추억을 만들어 보자.

매년 초봄 벚꽃의 향연은 기간이 짧아 아쉽지만, 짧은 만큼 더 기다려지고 설레게 한다.

대구 지저동 벚꽃터널
대구 지저동 벚꽃터널

기상자료 등에 따르면 대구의 벚꽃은 평년보다 일찍 개화해 3월 마지막 주쯤 만개할 전망이다.

다만, 팔공산 등 도심에서 떨어진 외곽 또는 산간 지역은 기온이 낮아 만개하는 시기가 도심에 비해 일주일 정도 늦을 것으로 보인다.

도심 내 주요 벚꽃길로는 ▲지저동 벚꽃터널(화랑교~공항교), ▲두류공원로, ▲수성못 산책로, ▲꽃보라동산(산격청사 일원), ▲현충로(앞산네거리 일원) 등이 있다.

출·퇴근길에 쉽게 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커피 한 잔과 함께 간단히 산책할 수 있는 힐링코스로도 안성맞춤이다.

대구 두류공원
대구 두류공원

도심에 조금 떨어진 곳으로는 ▲팔공산 순환도로, 옥포로 용연사 벚꽃길, 헐티로(가창댐 일원), 달창저수지 주변의 수변 둘레길 등이 있어 주말에 부담 없이 바람 쐬며 즐기는 드라이브 코스로 제격이다.

최병원 대구시 산림녹지과장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돌아온 봄의 전령사 봄꽃이 가득한 ‘봄내음길’에서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행복하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대구 꽃보라동산
대구 꽃보라동산

 

<사진/대구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