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09:54 (화)
10명 중 9명 국내 봄꽃여행...상춘객 4월 첫주 가장 몰려 '사람 구경 주의'
상태바
10명 중 9명 국내 봄꽃여행...상춘객 4월 첫주 가장 몰려 '사람 구경 주의'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3.1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꽃 인기 명소는 진해군항제〉제주〉서울
근교 나들이보단 1박 2일 여행으로 봄꽃 즐겨

봄도 봄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여행객이 몰리는 '벚꽃 쏠림 현상'이 전망됐다.

여기어때 가 '봄꽃 여행 계획'을 주제로 지난 7일~10일 자사 앱사용자 1,0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6.2%는 국내 봄꽃 여행을 가겠다고 응답했다.

해외여행 수요 증가와 맞물려 해외 봄꽃 여행이 주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국내에서도 봄꽃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77.3%)'는 판단이 반영됐다.

올봄 꽃구경 인파가 가장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은 4월 첫주로, 27.7%가 이 시기 꽃놀이를 떠난다고 답했다.

기상청은 이달 29일 여수 등 남부 지역을 시작으로 벚꽃 개화가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달 3일이면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 봄꽃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 벚꽃 만개 시기와 맞물린다. 

여행 기간은 평균 2.13일로, 최소 1박 2일 이상 봄놀이를 다녀오겠다고 답했다.

여행 지역은 벚꽃 명소가 1순위였다. 국내 여행을 계획한 응답자 중 가장 많은 29.7%가 진해를 찾겠다고 답했다. 진해는 ‘진해군항제’을 개최해 꽃놀이 여행객이 몰리는 대표적 여행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미뤘던 축제가 4년 만에 재개돼 방문객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 뒤로 유채꽃이 유명한 제주(20.0%), 곳곳에 벚꽃명소가 자리잡은 서울(18.7%)이 꽃놀이 여행지로 주목 받았다.

이외에도 경주, 여수 등 벚꽃으로 유명한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개화시기 우리나라는 전국 곳곳이 봄꽃 명소”라며 “함께하는 사람과 봄꽃을 온전히 즐기기 위해서는 인파가 몰리는 지역과 시점을 고려해 떠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봄꽃 여행객들을 위해 국내 숙소 최대 10% 할인 쿠폰팩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인기 레저·티켓 10% 할인 쿠폰과 실시간 렌터카 쿠폰팩까지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어때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