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6 00:41 (금)
완주 삼례 딸기축제, 4년 만에 열려...“새콤달콤 딸기맛에 빠져봐요”
상태바
완주 삼례 딸기축제, 4년 만에 열려...“새콤달콤 딸기맛에 빠져봐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3.1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19일 3일간 삼례농협 뒤 공영주차장서

완주 삼례딸기 축제가 4년 만에 찾아온다.

완주군에 따르면 삼례딸기축제제전위원회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삼례농협 뒤 공영주차장 일원에서 ‘제21회 완주 삼례딸기 대축제’를 연다.

올해 21회를 맞는 완주 삼례딸기 대축제는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대면 축제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완주삼례딸기와의 새콤달콤한 동행’을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딸기 수확 체험, 딸기 품평회, 딸기를 이용한 만들기 체험 및 판매, 캐릭터 페인팅 등 딸기를 소재로 한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삼례 딸기의 뛰어난 맛과 품질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완주 삼례딸기 축제를 열어 다양한 문화와 체험행사로 소비자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지역 농·특산물 판매를 비롯해 풍물패 길놀이, 난타공연, 딸기가요제, 특집공개방송 등의 문화 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내기 위하여 딸기 먹기 대회, 안대끼고 딸기 먹여주기 등이 진행되고, 저렴한 가격으로 딸기를 구입할 수 있는 딸기즉석 경매도 이뤄질 계획이다.

이번 딸기축제에서는 삼례딸기의 옛 명성 회복과 브랜드가치 향상을 위해 이순덕 군의원의 건의와 판매점의 자율적 참여로 도로변 가판대에서도 균일한 딸기선별 포장판매와 가격표시를 실시해 소비자 신뢰를 높일 계획이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삼례딸기는 당도가 높고 맛이 좋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며 “축제가 주말과 휴일에 열리는 만큼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고품질 삼례딸기를 맛보고 완주 문화예술의 멋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완주군은 전북 1위의 재배면적에서 딸기를 재배하고 있으며 삼례지역은 겨울철 기온이 온화하고 일조량이 많아 딸기재배에 적합한 지역으로 1970년대 후반부터 딸기를 재배해오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