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9:14 (금)
세계유산 창덕궁 ‘인정전 내부' 더 가까이에서 만나세요! 인정전 내부 관람 3일 개시
상태바
세계유산 창덕궁 ‘인정전 내부' 더 가까이에서 만나세요! 인정전 내부 관람 3일 개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3.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심화해설 프로그램으로 진행

세계유산 창덕궁의 으뜸전각인 '인정전 '내부 관람이 오는 3일부터 4월 30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오전 10시 30분에  진행된다. 

평소 밖에서만 볼 수 있었던 인정전 내부시설을 더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특히, 중층 목조 구조물이 만들어내는 내부 공간의 위엄과 권위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인정전 내부관람은 궁궐 내 관원들의 업무공간인 궐내각사를 둘러보는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으로 진행된다. 

비가 올 때에는 목재 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인정전 내부관람은 취소되지만,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심화해설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인정전 내부
인정전 내부

해설은 창덕궁 해설 자원봉사단체인 ‘한국의재발견’ 및 ‘우리문화숨결’이 맡는다.

문화유산 보호와 쾌적한 관람 환경을 위하여 회당 입장인원은 20명(네이버 예약 15명, 현장접수 5명)으로 한정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국보로 지정된 인정전은 왕의 즉위식,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하고 공식적인 의식을 치르던 곳이다. 높은 천장을 받들고 있는 중층 건물로 외관은 2층으로 보이지만, 내부는 위아래가 트인 통층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화려하고 높은 천장 중앙에는 단을 높여 구름 사이로 두 마리의 봉황 목조각이 달려있어 으뜸 공간으로서의 권위를 극대화한 공간이다.

인정전 안쪽 깊숙이에는 임금의 자리인 어좌(御座)가 마련되어 있고 그 뒤로는 임금이 다스리는 삼라만상을 상징하는 해와 달 그리고 다섯 개의 봉우리가 그려진 일월오봉도가 있다.

1907년 순종이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긴 후 인정전을 수리하면서 전등, 유리창, 커튼이 새로 설치되고, 실내바닥이 전돌(흙으로 구워 만든 벽돌)에서 마루로 바뀌는 등 근대적인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의 궁궐 모습도 간직하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이같은 심화해설 프로그램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창덕궁의 가치를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국민에게 궁궐이 더 생동감 있는 역사문화 공간으로 인식되길 기대한다.

인정전 내부
인정전 내부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