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2:08 (금)
10명 중 7명, 국내 관광산업 발전 위해 '공유숙박' 활성화 필요
상태바
10명 중 7명, 국내 관광산업 발전 위해 '공유숙박' 활성화 필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2.0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비앤비, 한국인의 ‘공유숙박 인식조사’ 설문 결과 발표

한국인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내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공유숙박이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10명 중 8명 이상은 공유숙박이 은퇴했거나 경력단절 등으로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소득 창출 기회로 활용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최근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눈에 띄는 결과다.

에어비앤비가 엠브레인에 의뢰해 한국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공유숙박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74%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공유숙박 활성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60대 이상 연령층의 경우 84%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공유숙박업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해당 의견에 동의한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에 도움이 되어서”(13%), “숙소 선택이 다양해져서”(9%), “관광 활성화가 되어서”(7%), “비용이 저렴할 것 같아서”(6%), “수입/소득이 증대되어서”(5%) 등을 꼽았다.

공유숙박이 은퇴자나 청년층 등 경제적 활동이나 구직이 어려운 이들이 유휴자산을 창의적으로 활용해 작은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의견에 대해 84%가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지난 5월 에어비앤비가 공개한 국내 에어비앤비 호스트 약 3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비슷한 맥락의 답을 찾아볼 수 있었다. 당시 응답자의 60%가 추가 지출에 필요한 돈을 벌기 위해 호스팅을 한다고 답했고, 5명 중 1명은 생활비 마련을 위해 호스팅을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에어비앤비 호스팅이 주 수입원에 해당한다고 답한 비율도 45%였다.

또, 설문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은 향후 타 도시에서의 여행이나 단기거주시 공유숙박을 이용해 보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으며, 지역사회에서 에어비앤비가 운영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93%가 호의적(43%)이거나 중립적(50%)라고 답했다.

에어비앤비 코리아 고기석 정책 부문 책임자는 “이번 설문을 통해 국내 관광산업과 경제회복에 공유숙박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생각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최근 높은 물가로 생활이 어려워지고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공유숙박 비즈니스에 참여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점은 의미가 크고, 그런 점에서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되려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유숙박에 대한 수요가 점점 커지면서 숙박 트렌드의 주류로 올라섰다는 점도 이 설문에서 확인할 수 있었고, 더 나아가 국가 정책적 차원에서도 장기체류형 관광을 통한 방문자 경제로 인구감소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외여행시 에어비앤비를 선호하는 이들만을 대상으로 선호 이유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저렴하거나 합리적인 가격을 장점으로 꼽았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