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인터파크, 작년 항공권 판매액 1조 육박...전년比 232%·2019년比 72% 증가
상태바
인터파크, 작년 항공권 판매액 1조 육박...전년比 232%·2019년比 72% 증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1.2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1위 오사카∙2위 방콕 등 동남아∙일본 선호

코로나로 장기간 억눌려왔던 해외여행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파크의 항공권 판매액이 지난해 1조원에 육박했다. 

인터파크에서 작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발권된 국내선·국제선 항공권 판매액은 전년에 비해 232%(3.3배) 급증한 9,58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여행업계에서 가장 높은 규모이다.

이같은 항공권매출 급증은 지난해 10월 11일 일본의 무비자 자유여행 허가를 기점으로 본격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인터파크는 자사의 강점인 100여개 항공사와의 제휴를 기반으로 한 최고 수준의 항공권 가격 경쟁력, 편리하고 신속한 예약∙발권 서비스, 파격적인 프로모션도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직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 기록한 1조3,352억원에 비해서는 72% 수준이다. 

인터파크는 작년 4분기부터 해외여행 리오프닝이 시작된 만큼 올해는 100% 회복은 물론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작년 4분기 판매액은 3,485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항공권 판매액의 36%에 달하며, 2019년을 9% 상회한다.

발권 인원 기준 노선별로 보면 근거리인 동남아(46%)와 일본(27%)이 7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해외 도시 인기 순위도 일본 오사카(7.9%)가 1위였으며 이어 태국 방콕(7.6%), 일본 도쿄(7.5%), 후쿠오카(6.2%), 베트남 다낭(5.0%) 등 동남아와 일본 도시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정현 인터파크 항공사업본부장은 "2년여 동안 참아왔던 해외여행 수요가 작년 4분기부터 폭발하는 가운데 여행업계 최고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엔데믹 시대에도 항공권 1위 플랫폼 지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