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4 09:59 (토)
'담양 대나무 공예 맥 잇는다'
상태바
'담양 대나무 공예 맥 잇는다'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2.03.0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군, '대나무공예 명인 및 준명인 지정’

[투어코리아=김현정 기자] 대나무의 고장 담양군이 대나무공예의 맥을 잇고 계승과 발전을 위해 대나무 공예 명인과 준명인을 지정 운영하고 있다.

전남 담양군은 지난 8일 군수실에서 정용택 씨 등 4명의 명인과 김희곤 씨 등 4명의 준명인에 대한 지정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용택 씨는 대나무를 활용한 차도구 만드는 기능을, 양정자 씨는 대나무숯공예, 김연수 씨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대나무 브로치 만드는 기능을, 박현덕 씨는 합죽선 제작 기술을 인정받아 대나무 공예 명인으로 지정됐다.


엮음 삿갓에 김희곤 씨와 찻상에 장금식 씨, 죽장(대나무가구)에 정창규 씨, 광주리에 조정모 씨가 준명인으로 지정돼 담양의 대나무 공예 기술을 계승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게 됐다.


이날 명인과 준명인으로 지정된 죽공예인들은 기지정된 변비장 김성수 명인과 방립장 노순걸 명인, 죽람장 서석근 명인, 악기장 김성남 명인, 죽검장 황인진 명인과 함께 500여년의 역사를 가진 전통 대나무 공예의 맥을 잇고 발전시키기 위한 작품제작과 계승자 전수 활동을 펼치게 된다.


담양에는 이미대나무의 고장답게 국가지정 무형문화재인 채상장 서한규 장인을 비롯 참빛에 고행주 장인, 죽렴(대발)의 박성춘 장인, 선자.접선(부채)에 김대석 장인, 낙죽에 이형진.조운창 장인 등 많은 대나무 공예 장인들이 죽공예 기술과 보존가치를 인정받아 무형문화재로 지정돼 활동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에는 한국대나무박물관에서 대나무공예 명인과 계승자들의 작품 110여점 전시와 함께 명인들이 직접 작품설명과 제작과정을 시연하는 전시회를 개최해 주민과 관광객들의 큰 인기를 모았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 이끌 젊은 인재 '공채'

유럽인이 사랑하는 휴양지 ‘크로아티아 블루’

광주시,국내여행바우처 2,580명 모집

“전라 벌교 꼬막 안방서 맛보세요”

이집트,아랍국 최초 ITB 공식 파트너 참가

벚꽃 따라 떠나는 일본 봄 여행

‘탈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불구속 기소

대한항공, ERP 선도 글로벌항공사로 자리매김

네바다 주 관광청 한국 사무소 재 개소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