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여수밤바다 명소 ‘돌산·거북선대교' 야간 조명색, 관광객‧주민의견 반영해 변경 예정
상태바
여수밤바다 명소 ‘돌산·거북선대교' 야간 조명색, 관광객‧주민의견 반영해 변경 예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1.1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시장 정기명)는 ‘여수 밤바다’ 주요 명소인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의 야간 조명 색을 주중과 주말로 나누어 다른 색감으로 연출한다.(주말 기존 선명한 색감)
여수시는 ‘여수 밤바다’ 주요 명소인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의 야간 조명 색을 주중과 주말로 나누어 다른 색감으로 연출한다.

여수시(시장 정기명)는 ‘여수 밤바다’ 주요 명소인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의 야간 조명 색을 주중과 주말로 나누어 다른 색감으로 연출한다.

그동안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의 야간 경관조명은 계절별 대표 색으로 선명하게 연출됐으나, 너무 화려하고 원색적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6일부터 오는 3월 5일까지 7주간 임시로 연출을 달리해 관광객과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 연출 색감을 결정할 계획이다.

연출 변경 방법은 ▲주중에는 밝고 편안한 화이트와 아이보리 색감으로 고정 연출하고 ▲주말에는 당초대로 화려하고 선명하게 연출한다.

시 관계자는 “여수 밤바다는 남해안 거점도시 미항여수를 대표하는 관광 콘텐츠이다”면서 “명성에 걸맞은 경관 조명 조성으로 전국을 대표하는 야경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