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설 연휴 여행, ‘납월홍매’ 꽃망울 틔운 순천 낙안읍성 어때?
상태바
설 연휴 여행, ‘납월홍매’ 꽃망울 틔운 순천 낙안읍성 어때?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1.1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낙안읍성에 봄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준다는 ‘납월홍매’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설 연휴 관광객을 반기고 있다.

납월홍매는 음력 섣달을 뜻하는 ‘납월’과 붉은 매화의 ‘홍매’를 합쳐 부르는 말로 눈 속에 피는 매화라 해 ‘설중매’라고도 불린다.

낙안읍성의 납월홍매는 금둔사의 납월홍매와 같은 수령(1985년)이며, 낙안읍성에는 홍매와 백매 등 한국 토종매화 200여 그루가 있다.

낙안읍성은 설 연휴(21~24일) 동안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1일, 24일에는 국악 공연, 대장간, 짚물공예, 염색, 서각 등 상설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소원지 쓰기 체험에서 작성한 소원지는 개개인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며 정월대보름(2월 5일) 달집태우기 행사 때 태울 예정이다.

또, 금으로 된 돈산‘금전산’을 바라보며 재물과 복을 비는 ‘천하 명당터’에서 올 한 해 재운을 바라며 소원을 빌어 보는 것도 관광객들에게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낙안읍성은 설날 당일(22일) 무료 개방하며, 한복을 착용한 사람은 연휴 기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명절을 맞아 낙안읍성을 찾는 관광객들의 소원성취와 행복을 기원한다.”며 “다음 달에 개최하는 정월대보름 행사도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