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보령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개장..새로운 장사 모델 제시
상태바
보령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개장..새로운 장사 모델 제시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11.2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는 성주면 개화리에 자연친화적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을 24일 개장했다.

성주면 개화리(산 23-17 등 7필지 일원)에 조성되는 제2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은 자연친화적 수목장림 문화 확산을 통해 묘지난 해소의 새로운 장사방법인 수목장림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조성됐다.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기억의 숲은 국비 80억 원을 들여 수목장림 구역 19ha를 포함하는 29ha 규모로 조성했으며, 이곳에는 △안내센터 △추모관 △공중화장실 △주차장 △추모로 등 기반 시설이 건축면적 764.36㎡ 지상1층 4개동 규모로 갖춰졌다.

아울러 기억의 숲에는 소나무·잣나무·굴참나무·벚나무 등 추모목 5502 본이 조성됐다.

시는 이번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조성이 수목장에 대한 국민 수요를 해소하고 자연친화적인 장묘문화 선도에 앞장설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개장식은 24일 국립 기억의 숲 안내센터 광장에서 김동일 시장을 비롯해 이용석 산림청 산림복지국장 등 관계자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김동일 시장은 “장묘문화가 매장보다 화장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수목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번 기억의 숲 개장으로 자연친화적 수목장 문화가 널리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억의 숲 추모목의 최초 사용기간은 15년으로 하며, 한 번에 15년씩 3회까지 연장해 최장 60년까지 사용 가능하다. 이용 절차, 이용 요금 등 자세한 문의는 전화로 하면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