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경북도, 싱가포르에 ‘관광 문화 한류 바람’ 불어 넣기 박차
상태바
경북도, 싱가포르에 ‘관광 문화 한류 바람’ 불어 넣기 박차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11.2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여행사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싱가포르여행사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경북도가 싱가포르에 K-드라마, K-Foods, K-Pops 등 '다양한 관광 문화한류’ 바람을 불어 넣기 시작했다

이달희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대표단은 지난 20일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이후 양 지역 간의 관광객 수요 증가를 대비해 현지 호텔 및 관광시절 벤치마킹, 경북관광홍보설명회, 수출협력협약체결, 싱가포르여행자협회화의 상호협력체결, 11개 그룹 호텔총지배인과의 간담회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 

먼저, 이 부지사 일행은 지난 20일 세계한인무역회 싱가포르지회 회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협력(MOU) 협약식을 가졌고, 양 기간은 경제, 문화, 관광, 체육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 김종윤 싱가포르지회장은 “경북도와 다양한 경제교류를 통해 싱가포르시장에 새로운 경제 한류의 붐을 일으키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 고 밝혔다.  

21일에는 마리나베이 호텔에서 2022 경북관광홍보 설명회를 가졌다. 

경북관광홍보설명회 수출협력협약체결
다양한 한류상품과 연계한 관광상품 수출협력협약체결

이날 관광홍보행사에는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 대표 및 관계자 50여명을 초청해 경북 우수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동영상 시청, 프리젠테이션을 가져, 참가자들에게 경북관광에 대한 강렬한 인상을 주었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이끌어 냈다.  

특히, 이날 관광설명회에서는 경북 대표 관광도시와 연계한 관광상품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경주(유네스코문화유산, 경주세계엑스포공원, 경주월드, 보문단지, 황리단길), 포항(스페이스워크, 영일대 해변, 호미곶, 청하시장, 사방기념공원, 구룡포), 안동(하회마을, 병산서원, 도산서원, 만휴정, 월령교), 문경(문경새재, 문경새재오픈세트장, 오미나라, 활공랜드, 짚라인, 레일바이크)을 중심으로 유네스코지정 문화유산 관광지와 지역별 관광지를 함께 소개했다. 

이 행사에서 스티븐 러(Steven Ler) 싱가포르여행자협회장과 교류활성화, 관광상품 개발과 관광객 유치 등을 골자로 하는 협약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이달희 부지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지역간 새로운 관광교류 활성화가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11개 그룹의 호텔총지배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이후 양 지역 간의 관광객 수요 증가를 대비해 상호협력을 위한 의견도 나눴다.

향후 아시아태평양회의의 경주유치를 위한 호텔 및 관관시절을 벤치마킹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동남아에 불고 있는 한류로 한국제품에 대한 호응도가 높다”며, , “K-드라마, K-Foods, K-Pops 등 다양한 한류상품과 연계한 관광상품을 적극 발굴해 경북을 통해 동남아를 연결하는 새로운 관광자원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