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논산한옥마을’ 개관..논산의 체류형 힐링 명소 탄생
상태바
‘논산한옥마을’ 개관..논산의 체류형 힐링 명소 탄생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11.2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의 체류형 힐링 명소가 될 ‘논산한옥마을’이 지난 21일 개관,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논산시가 백성현 논산시장과 서원 논산시의회 의장,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 등 내빈과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1일 논산한옥마을 개관식을 논산한옥마을 안뜰에서 개최했다.

개관식은 추진경과 보고에 이어 기념사·축사·테이프 커팅 등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이후 참석자들은 한옥마을 시설 곳곳을 둘러봤다.

논산 한옥마을
논산 한옥마을

백성현 논산시장은 “전통이 가진 아름다움과 현대적 실용성이 조화롭게 자리한 새로운 힐링 공간이 탄생했다”며 “기호 유학의 본산이자 선비의 고장 논산의 또 다른 명소가 될 이곳 논산한옥마을에서 고즈넉한 정취를 느끼시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논산이 지닌 예학(禮學) 정신을 전승하는 한옥마을은 ‘체류형 관광명소’를 표방, 남녀노소 누구나 전통의 멋과 향취를 음미하며 안락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으로써 구축됐다.

한옥 체험촌과 숙박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고 작은 세미나·학술행사가 가능한 공간 역시 마련돼 다채로운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논산 한옥마을
논산 한옥마을

특히 각기 다른 구조와 형태로 꾸며진 12곳의 객실들은 예스럽게 정돈된 인테리어를 품고 전국의 손님을 맞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방문·투숙객들에게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돈암서원을 비롯해 탑정호, 관촉사, 선샤인랜드, 강경근대문화역사거리 등 지역의 명소와 논산이 자랑하는 농특산물을 함께 홍보해 전체적인 관광 브랜드 가치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연산면(논산시 연산면 임3길 2)에 위치한 논산한옥마을은 논산문화관광재단이 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사진/논산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