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09:20 (수)
롯데관광개발, 국내 첫 카지노 전용 日전세기 단독 운영..일본 관광객 유치 본격 나서
상태바
롯데관광개발, 국내 첫 카지노 전용 日전세기 단독 운영..일본 관광객 유치 본격 나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10.1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매일 제주~오사카 직항노선 재개…일본 특수 기대

롯데관광개발이 오는 11월4일과 12월30일 일본 도쿄~제주간 첫 카지노 전용 단독 전세기 2대(티웨이항공, 각 189석)를 독자적으로 운영, 일본 고객 유치에 본격 나선다.

지금까지 소형 항공기를 통해 중국 카지노 고객 20~30명 규모로 제주를 방문한 적은 있지만 일본 카지노 VIP들이 대형 국적항공기를 활용한 전용 전세기를 타고 제주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엄격한 방문자 격리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마카오 대신 한국을 대체지로 선호하는 아시아 카지노 VIP고객 중 복합리조트와 카지노시설에서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팸투어단이 제주 드림타워를 투어하는 모습
일본 팸투어단이 제주 드림타워를 투어하는 모습

이번 일본의 경우 제주 드림타워에서 카지노 전세기를 독자 운항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신청자수가 늘어나 당초 왕복 1회이던 일정을 2회로 급히 증편할 만큼 흥행에 성공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9일 160명에 이르는 일본 언론사, 여행사, 인플루언서 등과 함께 39명의 일본 카지노 VIP들이 드림타워에서 2박3일 관광 일정을 소화하는 등 일본 관광객을 중심으로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오는 11월 11일부터는 제주~오사카 직항노선(주7회)도 재개되는 만큼 롯데관광개발은 일본 특수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실제로 지난 6월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된 이후 서울과 수도권에 위치한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월 평균 매출이 5월 80억원에서 6월 86억원, 7월 130억원, 8월 171억원으로 수직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 기간 일본인 관광객 수는 5월 3,701명에서 8월 2만6,482명으로 7배 이상 급증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전세기 독자 운항과 함께 제주~오사카 노선 정기선 재개로 육지를 거치지 않고 무비자로 제주를 찾는 일본인 관광객이 러시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많은 일본 카지노 VIP들이 드림타워 카지노 방문 의사를 밝히고 있어 매출에 큰 변화가 올 것 같다”고 밝혔다.

현재 드림타워 카지노는 147대의 게임테이블을 비롯해 슬롯머신 189대, 전자테이블게임 70대, ETG 마스터테이블 8대 등 총 414대의 최신 게임시설을 갖추고 있다.

제주드림타워 전경
제주드림타워 전경

 

<사진/롯데관광개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