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30 14:06 (수)
광양시, 구봉산 정상에 2024년 세계적 아티스트 조형물 생긴다!
상태바
광양시, 구봉산 정상에 2024년 세계적 아티스트 조형물 생긴다!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10.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광양시의회-포스코, 구봉산 명소화 추진 업무협약 6일 체결

광양시와 포스코의 상생 협력으로 구봉산 정상에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조형물 건립이 2024년 4월 1일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광양시, 광양시의회, 포스코는 구봉산 관광 명소화를 위한 랜드마크 조형물 건립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지난 6일 오후 2시 구봉산에서 체결했다.

구봉산 정상에 세계적 아티스트 조형물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광양시-광양시의회-포스코는 구봉산 명소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6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인화 광양시장을 비롯해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양원준 경영지원본부장, 이진수 광양제철소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협력 의지를 공고히 했다.

작품은 빛의 도시 광양을 대표하고 상징하는 체험형 조형물로, 철을 잘 다루는 세계적인 조형 작가를 선정해 100% 포스코 소재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탄생시킬 계획이다.

사업부지로 선정된 구봉산은 옛날 봉수대가 있었던 역사적 장소로 광양제철소, 이순신대교는 물론 순천, 여수, 남해까지 펼쳐지는 파노라마 조망과 접근성을 자랑한다.

작품이 완공되면 광양시가 박차를 가하고 있는 구봉산관광단지, 어린이테마파크 등과 시너지를 내며 관광 명소로 부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양시와 포스코는 2024년 4월 1일 완공을 목표로 상생과 무한한 발전을 상징하는 ‘빛의 물결’이라는 작품의 콘셉트를 잘 구현해낼 수 있는 작가를 연내 확정할 방침이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언제나 변함없는 광양시민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빛의 도시 광양을 상징하고 광양시와 포스코가 영원히 함께함을 기념할 수 있는 랜드마크적 조형물을 기획했다”며, “세계적인 명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은 “업무협약이 체결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구봉산에 건립될 조형물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시민과 관광객의 사랑을 받고 광양시와 포스코의 화합과 상생의 상징으로 길이 남길 바라며 시의회도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포스코와 끊임없이 소통하고 시민 의견도 수렴하면서 세계적 거장의 작품과 잘 어우러지는 주변 인프라와 관광매력물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구봉산의 명품 조형물을 기대하면서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였다.

한편, 시는 구봉산 명소화 사업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포스코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 왔으며 2024년 4월 1일 성공적인 준공까지 다양하고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구봉산 정상에 세계적 아티스트 조형물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광양시-광양시의회-포스코는 구봉산 명소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6일 체결했다.

 

<사진/광양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