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30 15:51 (수)
태양의 서커스, 코로나 이후 한국서 첫 공연..'뉴 알레그리아' 기대감 높여
상태바
태양의 서커스, 코로나 이후 한국서 첫 공연..'뉴 알레그리아' 기대감 높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10.0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내년 1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 내 빅탑에서
태양의서커스 공연모습
태양의서커스 공연모습/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캐나다에서 탄생한 아트 서커스 ‘태양의 서커스’가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서 공연된다.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로 돌아온 이번 공연은 오는 20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내 빅탑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세계 40개국, 255개 도시에서 1,400만 명이 관람한 태양의커서스의 클래식 작품 중 하나다.

올 하반기 최고의 공연 기대작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

이번에 공연되는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는 2018년 '쿠자' 이후 4년 만에 한국을 찾는 작품으로, 2019년 한국에서 선보인 '알레그리아' 보다 무대연출, 곡예, 음악, 세트, 의상, 조명, 분장 등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됐다. 

'알레그리아((Alegría)’는 스페인어로 ‘환희, 희망, 기쁨’을 뜻하며, 그 타이틀곡은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을 정도로 높은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태양의서커스’ 앨범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앨범으로 기록돼 있는 작품이다

이번 '뉴 알레그리아'에서는 독보적인 기량을 자랑하는 곡예사, 광대, 뮤지션, 가수 등으로 구성된 53명의 출연진은 환상적인 퍼포먼스로 인생의 즐거움과 희망을 관객들에게 전달해 줄 예정이다.

태양의서커스 공연모습
태양의서커스 공연모습/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한편, ‘태양의서커스’의 역사는 1980년대 초, 질 생뜨 크르와(Gilles Ste-Croix)가 캐나다 퀘벡시티 인근의 아름다운 소도시, 배생폴(Baie-Saint-Pau)l에서 설립한 거리 연극 공연단에서 시작된다. 

저글러, 댄서, 불을 뿜는 사람, 음악가 등으로 이뤄진 초기 공연단은 다양한 공연으로 점차 인기를 끌기 시작했으며, 당시 극단을 이끌던 가이 기 랄리베르테(Guy Laliberte)는 공연단 이름을 젊음, 에너지, 힘을 상징하는 ‘태양의서커스’로 정하고 캐나다 건국 450주년이었던 1984년에 첫 퀘벡주 순회공연에 나섰다. 

다음 해에는 캐나다 순회공연을, 다시 2년 후인 1987년에는 첫 미국 투어를, 1990년에는 첫 번째 유럽 투어에 나서면서 태양의서커스는 연일 매진 세계로 국제적인 파장을 일으켰다.

태양의서커스는 창단 후 40년 가까이 <미스티어 Mystère>, <O>, <비틀즈 LOVE>, <KÀ> <마이클 잭슨 ONE> 등 24개의 프로덕션을 60개국 450개 도시에서 선보이며 1억 8,000만 명 이상의 관객에게 경이로운 경험을 선사했다.

지난 2020년에 닥친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1년 넘게 공연이 중단되는 위기를 겪었지만 지난해 4월부터 공연을 재개하고 세계 무대로 귀환 중이다. 

현재 ‘태양의서커스’는 캐나다 몬트리올 자치구인 생 미셸(Saint-Michel)에 국제 본사를 두고 있다. 모래밭 위에 폐기물 처리장이 존재하던 곳에 1997년 세워진 태양의서커스 본사는 도시 재생의 성공적인 사례로도 손꼽힌다. 

인근의 토지는 다양한 관목, 사과나무, 장미 덤불이 자라난 장원이자 본사에 근무하는 400여 명 직원의 식사에 야채와 허브를 제공하는 농장으로 새 역할을 부여 받았다. 

곡예훈련실, 댄스 스튜디오, 극장 및 체육관 등을 갖춘 본사에서는 55개국에서 온 최고의 스포츠와 곡예, 무대 예술 인재들이 기량을 닦고 있으며. 꿈의 무대를 실현하기 위해 디자이너, 엔지니어, 기술 전문가들이 새로운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캐나다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