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17:51 (화)
롯데관광개발, 이집트 전세기 상품 2년 여 만에 재출시
상태바
롯데관광개발, 이집트 전세기 상품 2년 여 만에 재출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2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1월부터 총 5회 10일 일정

롯데관광개발은 고대 문명의 발상지인 이집트로 10일간 떠나는 특별 전세기 여행 상품을 판매한다.

이번 상품은 2023년 1월6일, 13일, 20일, 27일, 2월3일 총 5회 대한항공을 이용해 인천공항에서 카이로공항으로 10일 일정으로 출발한다. 

이집트 전세기 패키지는 지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000석(18회 출발) 완판 신화를 기록했던 히트상품으로, 리오프닝 분위기와 함께 2년여 만에 재출시하게 됐다. 

람세스2세가 건설한 아스완_아부심벨_대신전 카이로 기자지구_피라미드 및 스핑크스
카이로 기자지구 피라미드 및 스핑크스

이번 패키지는 카이로, 기자의 피라미드, 룩소르, 아부심벨 등 이집트 대표적 관광지를 비롯하여 다양한 고대 유적지들을 방문하게 된다.

수도 카이로에서 차로 40분만 달리면 광활한 기자 고원 사막과 그 한가운데 웅장하게 서 있는 피라미드를 만날 수 있다. 쿠푸왕과 카프라왕, 멘카우라왕 시대에 제작된 3개의 피라미드는 백미로 손꼽힌다.

시간이 멈춘 도시 룩소르에서는 이집트의 가장 큰 신전인 카르낙 신전과 룩소르 신전이 기다리고 있다. 룩소르 신전 입구에는 람세스 2세의 거대한 석상들과 태양신을 상징하는 기념비인 오벨리스크가 여행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건축 당시에는 람세스 2세의 좌상 2개와 입상 4개가 좌우로 3개씩 서 있었지만, 현재는 훼손돼 3개만 남아있다.

람세스2세가 건설한 아스완_아부심벨_대신전 카이로 기자지구_피라미드 및 스핑크스
람세스2세가 건설한 아스완 아부심벨 대신전

롯데관광개발 단독 특전으로 전 일정 5성급 월드체인 숙박을 기본으로 홍해 연안의 휴양도시 후루가다 특급리조트에서의 2박, 피라미드 전경의 특급호텔에서 누리는 럭셔리 특식 제공, 사막 선셋, 룩소르 마차투어, 나일강 펠루카 탑승 등의 코스를 포함시켰다.

오는 10월 14일까지 예약 후 2일 이내 예약금 입금 고객 대상으로 1인 40만원 할인 혜택 및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 1박 숙박권(출발일별 선착순 30명, 2인 조식 포함)을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금액은 1인 629만원(유류할증료 및 세금 포함)부터다.

롯데관광개발 권기경 여행사업본부장은 “카이로 공항 도착 후 아스완, 아부심벨, 에드푸, 코옴보, 룩소르, 후루가다 등 이집트를 대표하는 7개 관광 도시를 모두 둘러볼 수 있는 여유로운 일정으로 상품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라며 “기존 경유 노선(약 16시간) 대비 4시간 짧은 직항 및 이집트 내 현지 항공 2회 이용 등 불필요한 이동시간을 최소화해 여행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집트는 우리나라 5배 면적의 국토 95%가 사막으로 1년 내내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지만 방문 시점인 1~2월의 경우 평균 15~25도로 낮아져 여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