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16:51 (화)
필리핀 아시아 최고의 관광명소·다이빙여행지·해변관광지 선정
상태바
필리핀 아시아 최고의 관광명소·다이빙여행지·해변관광지 선정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1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라카이·팔라완·세부, ‘세계 최고의 섬 20’에 이름 올려
보라카이
보라카이

필리핀은 2022 월드 트래블 어워드(The 29th World Travel Awards)에서 ▲‘아시아 최고의 다이빙 여행지(Asia’s Leading Dive Destination), ▲아시아 최고의 해변 관광지(LeadingBeach Destination in Asia), ▲아시아 최고의 관광 명소(Asia’s Leading Tourist Attraction)로 선정됐다. 

아시아 최고의 관광 명소(Asia’s Leading Tourist Attraction)로 수도 마닐라에 위치한 '인트라무로(Intramuros)'가 선정됐다. 이곳은 살아있는 역사 도시로서 스페인 식민지 시절 건설되었던 건축물과 문화 유산이 가득한 장소이다.

인트라무로스
인트라무로스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의 섬 20(Top 20 Island in the world)'에 보라카이, 팔라완, 세부 등 3개의 섬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팔라완의 투바타하 산호초 자연 공원, 보홀의 발리카삭, 민도르섬의 아포 리프 자연공원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다이빙 여행지를 가진 필리핀은 7,641개의 섬이 있어 ‘바다의 아마존’이라고 불린다.

보홀 발리카삭
보홀 발리카삭

지난 7월 새롭게 취임한 크리스티나 프라스코(Christina Frasco)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필리핀의 해변과 관광지에 모두를 초대할 준비가 되어 있다"하며 "여행객들을 환대로 맞이하며 필리핀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아시아 최고의 다이빙 여행지(Asia’s Leading Dive Destination)’로 선정된 필리핀은 지난 2019년부터 4년 연속 수상하며 다양한 해양과 수중 자원을 가진 최고의 다이빙 명소로 다시 한번 입지를 다졌다.

‘여행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며 세계 각지의 최고 관광지를 선정하는 월드 트래블 어워드 (WTA, World Travel Award)는 전세계 관광업계 종사자와 소비자의 투표로 수상을 결정하며, 여행업계의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여겨진다.

 

<사진/필리핀관광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