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15:31 (화)
오스트리아 관광청,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전개 
상태바
오스트리아 관광청,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전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0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 기념 다양한 행사 하반기 예정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은 여행이 다시 재개된 만큼 더 이상 랜선이 아닌 오스트리아의 진짜 모습을 경험할 수 있는 ‘리얼 오스트리아(#real Austria)’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과 함께 올해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와 '지금 당장 오스트리아로 떠나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매력을 다양한 영상과 소셜 이벤트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c)오스트리아관광청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c)오스트리아관광청

우선 오스트리아관광청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오스트리아 여행을 대표하는 휴식, 액티비티, 도시 문화 등의 세 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오스트리아의 마법 같은 명소들을 조명한다. 

휴식(Relaxation) 테마를 통해 온전한 쉼을 경험할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평화로운 여행지를, 액티비티(Activity) 테마로 알프스를 배경으로 오스트리아에서 즐길 수 있는 짜릿하고 활력 넘치는 대자연 속 액티비티를 소개한다.

또한, '예술의 나라'를 알리기 위한 도시 문화(City)의 테마에서는 오스트리아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심 속 문화, 예술 콘텐츠를 다룬다. 

특히, 올해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빈(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이 국립중앙박물관과 손잡고 오는 10월 25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합스부르크 왕가 600년 전’ 특별 전시를 진행한다. 

빈 미술사 박물관은 합스부르크 왕가의 600년 예술 유산을 소장하고 있는 최대 미술관으로, 본 특별 전시를 통해 유럽 문화 예술의 보고로 평가되는 합스부르크 왕가 컬렉션의 명화와 명품을 국내에서 직접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전시를 진행하는 큐레이터와의 협업을 통해 특별 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작품 외에도 빈(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을 대표하는 작품의 숨은 이야기를 오스트리아 관광청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각 테마 별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영상이 9월까지 차례로 오스트리아 관광청 소셜 미디어를 및 다수의 협업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실제 오스트리아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왕복 항공권을 경품으로 건 소셜 미디어 이벤트 등 하반기까지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관광청 한국 지사 김진호 부장은 “해외여행에 대한 규제가 풀리며 이제는 랜선이 아닌 오스트리아를 직접 즐길 시간"이라며 "이제는 오스트리아로 직접 떠나 캠페인을 통해 소개되는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즐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5월 16일부로 한국에서 오스트리아 입국 시 규제가 전면적으로 해제되어 COVID 관련 서류 및 증명서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6월 1일 이후로는 비엔나를 제외한 오스트리아 전 지역 상업시설 및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또한 해제되었다. 

관광시설 방문 및 상업시설 이용과 같은 오스트리아 내 여행 시에도 별도의 증명서가 필요 없으나, 만일에 대비해 음성 결과, 접종 완료 혹은 회복 증명서 소지를 권장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