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17:11 (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에 해외여행 예약 급증
상태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에 해외여행 예약 급증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투어 여행이지 예약률 55% 증가.. 장∙단거리 모두 증가세

지난달 31일 국내에 입국하기 전 의무적으로 실시하던 코로나19 검사 전격 폐지가 발표되면서 여행예약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투어 여행이지는 이번 발표 이후 지난 31일부터 1일까지 이틀간 해외여행 예약자 수가 전주 같은 기간 대비 55% 증가했다.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 여부가 검토된 지난 24일을 기점으로 예약 문의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24일~31일까지 일주일간의 예약자 수를 살펴본 결과, 7월 동기간과 비교해 66.7%가 늘었다.

특히 9월 추석 연휴, 10월 개천절, 한글날 황금연휴 기간 여행 문의가 많았으며 일본, 동남아 등 근거리 여행 상품은 물론 터키, 두바이와 같은 유럽, 중동 지역 등 장거리 예약도 크게 증가했다.   

여행이지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 이후 곧바로 여행을 떠나기를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지금 바로 떠날 수 있는 여행이지 BEST 상품’ 기획전을 오픈했다. 9~10월 황금연휴에 떠날 수 있는 여행상품들을 모아 유럽, 동남아, 괌·사이판, 일본 등 지역별로 소개하고 있다.

교원투어 관계자는 “그동안 여행 심리 회복에 가장 큰 걸림돌이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였다”며, “지난주 입국 전 검사 폐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해외여행 관련 문의가 증가하기 시작해, 31일 폐지 확정 후 본격적으로 예약이 늘고 있다.”라며 이번 조치를 반겼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