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3 18:06 (금)
3년만에 열리는 '영동포도축제', 성공 개최 준비 박차
상태바
3년만에 열리는 '영동포도축제', 성공 개최 준비 박차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8.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이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열리는 ‘영동포도축제’의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영동군과 영동축제관광재단은 ‘가족과 떠나는 즐거운 과일나라 체험여행’ 슬로건에 걸맞게,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명품 축제를 만들기 위해 전분야에서 꼼꼼하게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변화된 축제·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해왔다.

특히, 영동군의 100년 먹거리 사업으로 조성중인 '영동 레인보우 힐링관광지'에서 처음 여는 행사이니만큼, 새로운 변화와 안정을 조율해 최고의 명품 축제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영동포도축제
영동포도축제

현재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중앙 광장 등에 관람편의와 이동 효율을 극대화한 축제 공간 구성과 동선 배치 계획을 짜고, 축제의 메인공간이 될 포도판매장, 무대, 먹거리존, 안내소 등을 꾸밀 준비를 하고 있다.

블로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매체 활용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으로의 기동홍보반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19~24일에는 축제 사전 붐업행사로 현대백화점 충청점 10주년 행사와 함께 영동포도 특판전을 열 예정이다.

시가지 주요 지점마다 가로 배너기와 현수막 등을 설치해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관광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축제관광을 위해 도로시설, 가로등 정비 등 기반 시설과 관광객 편의시설 점검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

영동포도축제
영동포도축제

또한, 아름답고 쾌적한 영동의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축제장 주변 환경정비에 힘쓰고 있다.

생활폐기물수거운반업체 등과 협조해 축제장 주변과 영동역, 주요 시가지 거리청소를 수시 진행중이며, 축제시 기동수거반을 운영해 적기 처리할 예정이다.

힐링관광지 진입로와 포도따기 체험행사 주변 도로변에 대한 노면정비와 제초작업이 한창이며, 축제가 시작되는 25일 이전까지 작업을 마무리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말끔히 정돈된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은 축제장 전반적 안전관리 대책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영동포도축제
영동포도축제

지난 12일에는 영동군 안전관리 실무조정 위원회를 개최해 축제장 안전관리 체계를 확립했고, 24일에는 한국전기안전공사, 영동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해 행사장내 시설·소방·전기 분야의 이상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다.

군은 행정과 유관기관, 사회단체, 군민의 적극적 참여와 협력을 통해 영동을 찾은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충청북도 지정 최우수축제로의 도약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특색있는 프로그램과 최고 품질의 포도로 이름나 있어, 오랜 시간 기다려온 관광객들의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3년만에 열리는 축제이니만큼, 군민들과 관광객들이 영동에서 행복하고 즐거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남은기간 더욱 꼼꼼하게 축제를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2022 영동포도축제는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영동 레인보우힐링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되며, 포도를 주제로 포도따기, 포도밟기, 포도낚시 등 오감만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영동포도축제
영동포도축제

<사진/영동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