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11:47 (금)
천곡황금박쥐동굴 무명 종유석에 새 이름이 생겼어요!
상태바
천곡황금박쥐동굴 무명 종유석에 새 이름이 생겼어요!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8.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곡황금박쥐동굴 종유석 네이밍 공모전' 수상자 선정

천곡황금박쥐동굴 무명 종유석에 새 이름이 생겼다.

동해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장덕일)은 동굴 관람객을 대상으로 천곡황금박쥐 동굴 내 3개의 무명 종유석 이름을 직접 지어주는 '천곡동굴 종유석 네이밍 공모전'을 실시한 결과, 구간별로 60계단 구간 14건, 박쥐종유석 구간 22건, 오백나한 구간 15건으로 총 51건의 공모작이 접수됐다.

천곡황금박쥐동굴
천곡황금박쥐동굴 '촛대바위 종유석'

공단은 접수작들을 대상으로, 1차 심의회 내부 심의와 2차 전 직원 온라인 투표를 거쳐 최종 최우수상 1점, 우수상 1점, 장려상 1점, 총 3점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으로는 동해시 대표 관광지인 추암 해수욕장의 촛대바위를 닮아 작명했다는 ‘촛대바위’가 선정됐고, 우수상에는‘엄지척’, 장려상에는 ‘해치상’이 각각 선정됐다.

천곡황금박쥐동굴
천곡황금박쥐동굴 '엄 지 척'

공단은 각 수상자에게 망상리조트 숙박권 및 동굴 무료 관람권 등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동해시 재방문 기회도 제공했다.

장덕일 동해시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고객과 소통하는 관광, 고객과 함께하는 관광을 모토로 다양한 볼거리·즐길거리를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곡황금박쥐동굴
천곡황금박쥐동굴 '해치상'

 

<사진/동해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