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11:47 (금)
공주시,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2026년까지 조성
상태바
공주시,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2026년까지 조성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8.0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석기교육원, 세계구석기체험공원, 구석기전망대 등 구석기 관광 특화 공간으로 구성
석장리구석기 축제
석장리구석기 축제

우리나라 최초로 구석기 유적이 발굴된 공주 석장리 일원에 세계구석기공원이 조성된다. 

3일 공주시에 따르면, 구석기 대중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는 중부권 유일의 공주석장리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석장리동 일대에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을 오는 2026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20년 제2단계 1기 충청남도 균형발전사업 시군 자율사업에 선정되면서 16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3만 2,095㎡의 부지에 조성되는 세계구석기공원은 크게 구석기교육원, 세계구석기체험공원, 구석기전망대 등으로 조성된다.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관련 이미지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관련 이미지

먼저, 국내 최초 구석기 교육 전담 시설이 될 구석기교육원은 면적 900㎡에 벙커 형태의 지하식 구조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영상교육실과 뗀석기 실험실, 소규모 공연실, 프로그램 운영실 등이 들어서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국내외 선사문화 관련 기관과 교류하기 위한 아카이브도 구축한다.

구석기교육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 평가에서 3차 최종 심사까지 지난해 통과되면서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세계구석기체험공원은 세계 주요 구석기유적과 관련된 시설을 재현한 야외 구석기 체험 시설 공간으로 조성된다.

석장리구석기 축제
석장리구석기 축제

총 1만 4,486㎡ 면적에 구석기의 식생을 복원한 구석기의 숲, 구석기 방식의 사냥 체험과 놀이공간인 빙하기 사냥터와 석기시대 놀이터 등이 들어선다.

공주 최초의 전망대가 될 구석기 전망대는 석장리유적과 금강, 청벽 일대까지 조망되는 체험 전망대로 약 50m 4층 규모로 세워진다.

이와 함께 석장리 유적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조성 중인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는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전시 및 회의실과 사무실 그리고 휴게 시설이 들어서 관람객들의 편의와 이해를 돕는다.

최원철 시장은 지난 2일 읍면동 초도방문 차 월송동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세계구석기공원 조성 현황 및 계획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석장리 유적 일대를 금강변 ‘구석기’ 관광 특화 공간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석장리구석기 축제
석장리구석기 축제

 

 

<사진/공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