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5 17:56 (수)
델타항공, 인천-미니애폴리스 직항노선 10월 운항 재개
상태바
델타항공, 인천-미니애폴리스 직항노선 10월 운항 재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6.2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타항공은 인천국제공항과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 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직항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해당 노선은 10월 3일 주 3회로 시작해 10월 29일부터는 매일 운항된다. 이에 따라 10월 이후 델타항공의 모든 국내 운항 노선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될 예정이다.

인천-미니애폴리스 노선에는 델타항공의 대표 항공기인 에어버스 A350-900이 투입된다. 좌석은 델타 원 스위트 비즈니스 클래스,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델타 컴포트 플러스 및 이코노미 클래스인 메인 캐빈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델타항공 승객들은 미니애폴리스 국제공항의 환승망을 바탕으로 올랜도, 워싱턴,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 등 미주 내 다양한 인기 목적지로 편리한 여행이 가능하다.

이번 인천-미니애폴리스 노선 재개에 앞서, 델타항공은 오는 7월 12일부터 시애틀 노선 및 오는 8월 2일부터 애틀랜타 노선과 디트로이트 노선 역시 매일 운항으로 증편을 확정했다.

델타항공
델타항공

델타항공은 여행 제한 조치가 완화되는 추세에 맞춰 해외여행과 비즈니스 출장을 중심으로 항공업계의 회복세가 올해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델타항공의 모든 한국 항공노선이 정상화된 점을 고려했을 때, 머지않아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 노선 또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델타항공 마테오 쿠시오(Matteo Curcio) 아시아 태평양 부사장은 “코로나19 관련 여행 제한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델타항공의 거점 공항인 미니애폴리스 국제공항에서 첫 번째 아시아 지역 노선을 재개하게 됐다"먀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인 대한항공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과 아시아 지역에 속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델타항공은 지난 2018년 5월, 대한항공과 함께 환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를 출범했다. 양사는 조인트벤처를 통해 인천과 미국 13개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를 구축, 미주 내 290여 개의 목적지와 아시아 지역 내 80여 개 이상의 목적지에 항공편을 효율적으로 운항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