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6 14:01 (일)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걷는 경기둘레길 
상태바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걷는 경기둘레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6.1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 연인산 계곡길
가평 연인산 계곡길./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여름철을 맞아 도 외곽 860㎞를 연결한 ‘경기 둘레길’ 중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숲길 3개 코스를 추천했다.

그곳은 가평 연인산 둘레길 19~20코스와 양평 산음자연휴양림 26코스로, 곳곳에 나무 그늘이 펼쳐져 더위를 피할 수 있고, 경사가 심하지 않아 가족‧연인과 편히 걷기 좋은 코스다.

가평 연인산 계곡길
가평 연인산 계곡길./사진=경기도

가평 19코스 내 용추계곡 구간(8㎞)과 20코스(용추계곡~가평역‧9.3㎞)는 멋진 풍광에도 굽이굽이 계속되는 계곡을 건너기 어려워 이용이 쉽지 않았지만 최근 경기도에서 새롭게 총 11개의 징검다리와 출렁다리 등 연인산 명품 계곡길을 조성했다. 

도가 추천한 코스는 가평 19코스 중 험준한 보아귀골 구간 대신 완만한 용추계곡 쪽이다.

이 코스는 잣나무 터널과 다양한 풍경을 즐기며 걷거나 차가운 계곡물에 지친 발을 담그고 계곡 물소리와 새소리, 잣나무 향기 그윽한 바람 소리를 느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양평 산음자연휴양림
양평 산음자연휴양림./사진=경기도

양평 26코스(양평산음자연휴양림~단월면사무소‧17.2㎞)는 지난해 11월 도가 북부지방산림청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에 개방했다. 

국유임도 구간은 사전 예약이 필요 없는 다른 코스와 달리 경기 둘레길 누리집(gg.go.kr/dulegil)에서 ‘국유림 방문 신고’를 통해 여행 계획을 사전 등록해야 한다. 

양평 산음자연휴양림
양평 산음자연휴양림./사진=경기도

숲길 내 국립 산음자연휴림에는 계곡과 숲속의 집, 야영장 등 시설이 잘 갖춰서 가족과 함께 숙박도 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