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여행객 유치 독려 위해 여행사에 최대 1억 3천만원 지원 
상태바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여행객 유치 독려 위해 여행사에 최대 1억 3천만원 지원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6.1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16시, 여행사 지원 프로그램 안내용 웹미팅 개최 예정

마리아나관광청 한국 사무소가 해외여행 재개에 발맞춰 한국여행객 유치 독려를 위해 파트너사 여행사에게 최대 약 1억 3천 만원을 지원하는 ‘여행사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는 마리아나관광청의 한국 여행자에 대한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이며, 선정된 여행사는 최대 $100,000(한화 약 1억 3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여행사는 ▲골프 & 스포츠, ▲가족, ▲친구 및 커플(개별여행객), ▲사회 안전망 유지 관련업 그룹(의료계 종사자, 소방공무원 등), ▲허니문으로 구성된 총 5개의 여행자 유형별로, 각각 제안서를 작성할 수 있다.

사이판의 마나가하섬/ 사진출처-윤더로드
사이판의 마나가하섬/ 사진출처-윤더로드

모든 여행사는 각 유형마다 최대 $20,000(한화 약 2천 5백만 원)까지 지원 제안이 가능하다. 5개 유형의 제안서가 모두 선정될 시, 여행사는 최대 $100,000(한화 약 1억 3천 만원)의 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다.

마리아나관광청 김세진 이사는 “트래블 버블의 성공을 기반으로, 사이판이 이제 한국과 가장 가까운 미국령 휴양지이자, 안전과 즐거움 모두가 보장되는 휴식처로 자리매김하길 희망한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또한 모두에게 열린 기회로 다가가는 마리아나관광청이 되겠다.”고 이번 여행사 지원 프로그램 발표의 소감을 밝혔다.

마리아나관광청은 이와 관련하여 모든 여행사를 대상으로 오는 20일 오후 4시 웹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국내 여행업에 등록되어 있는 여행사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관련 링크는 마리아나관광청 한국 사무소로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여행사 지원 프로그램 참가 제안서의 제출 기한은 오는 23일까지이며, 마리아나관광청은 모든 참여 여행사들에 지정된 참가 제안서 작성 형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여행사 선정 결과는 각 여행사에 개별적으로 안내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