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1 18:04 (목)
영주 마실치유숲, 산림청 ‘명품숲’ 선정
상태바
영주 마실치유숲, 산림청 ‘명품숲’ 선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5.3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주 ‘마실치유숲’ 산림청 명품숲 선정./사진=영주시

경북 영주 ‘마실치유숲’이 산림청 선정 국민들이 숲 여행 하기 좋은 국유림 명품숲에 선정됐다.

31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엔데믹 전환과 함께 나무와 풀이 우거진 계절을 맞아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은 명품 숲에 영주 ‘마실치유숲’을 포함해 전국 5개 숲(△강원도 평창군 ‘대관령 특수조림지’ △강원 동해시 ‘두타산 무릉계곡 숲’ △충남 청양군 ‘신원리 산림경영 숲’ △경남 거제시 ‘계룡산 편백 숲’)이 선정됐다.

‘마실치유 숲’은 참나무, 낙엽송, 소나무, 고로쇠나무 등 다양한 목본류와 초본류 등이 자라고 있어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또한 치유숲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숲을 가로지르는 낮은 경사도(4.2° 이하)의 무장애 데크로드(2.3km)가 설치되어 있어 남녀노소, 휠체어 이용자 등 누구나 숨참 없이 편안하게 ‘쉼의 미학’을 발견할 수 있다.

무장애 데크로드의 끝자락에는 묘적봉~도솔봉 능선 경관이 한눈에 들어와 소백산의 웅장한 자태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금두섭 산림녹지과장은 “이번 명품숲 선정으로 국립산림치유원 데크로드가 더욱더 활성화되어 많은 분이 영주 숲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