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2 17:08 (일)
1억 송이 붉은 꽃양귀비 활짝 반기는 하동 북천 꽃단지로 봄여행
상태바
1억 송이 붉은 꽃양귀비 활짝 반기는 하동 북천 꽃단지로 봄여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5.1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13∼22일 개방…5색 꽃밭·이색장미터널 등 볼거리 풍성
하동 양귀비꽃
하동 양귀비꽃

국내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메밀꽃 단지로 잘 알려진 하동 북천 직전들판에 1억 송이의 꽃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려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에 하동군과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은 꽃양귀비 만개한 13∼22일 열흘간 일반에 공개한다. 

올해 꽃양귀비 작황은 일교차가 커서 꽃에 생기가 넘치다 못해 광채를 빛내며 꽃양귀비 특유의 화려함을 자랑한다. 

특히 꽃단지에는 빨강과 분홍의 꽃양귀비뿐만 아니라 노란 유채, 자색의 보라유채, 하얀 안개꽃 등 5색의 꽃밭이 조성돼 더욱 화려한 자태를 뽐낸다. 

꽃단지 개방 기간에는 지역의 우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13개소, 하동세계차엑스포 홍보관, 하동사랑 포토존 등을 준비해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하동 양귀비꽃
하동 양귀비꽃

여기다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 축제에서만 선보이던 꽃터널 ‘프러포즈의 길’에 다양한 장미로 이색적인 볼거리를 꾸몄으며, 다육이 전시 및 판매장 운영 등으로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축제 개막식이나 무대 행사는 별도로 마련하지 않지만 드론쇼와 버스킹 공연은 예정돼 있다. 드론쇼는 토요일 밤 8시부터 10분 동안 진행되며, 버스킹 공연은 금·토·일 전망대 근처에서 열린다. 

하동 양귀비꽃
하동 양귀비꽃

또한, 내년에 개최될 하동세계차엑스포 포토존을 설치해 꽃양귀비 단지를 방문한 관광객에게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북천 꽃단지 인근에 지난달 22일 개장한 하동 플라이웨이 케이블카 탑승자(티켓 소지자)에게는 꽃단지 내 직거래장터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동 양귀비꽃
하동 양귀비꽃

하동군은 꽃단지 개방에 앞으로 방문객 등의 안전을 위해 12일 정영철 부군수, 유관기관, 부서장 등 분야별 전문가 10여명과 함께 유관기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군은 이날 행사장 내 임시가설물을 중점으로 방문객의 안전과 편의사항에 대해 방문객의 동선에 따라 예상되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하는 등 방문객에게 불편이 없도록 조치했다. 

하동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꽃단지를 전면 개방하게 됐다”며 “남해안 최고의 케이블카도 타고 꽃양귀비의 꽃말처럼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와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동 양귀비꽃
하동 양귀비꽃

 

 

<사진/하동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