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18:25 (월)
클라크국제공항 신규여객터미널, 팬데믹 타격 필리핀 관광 회복 기여 기대
상태바
클라크국제공항 신규여객터미널, 팬데믹 타격 필리핀 관광 회복 기여 기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5.0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진에어 등 글로벌 항공사들 취항, 이용객 증가 기대
클라크 특별경제구역, 잠재력 있는 신흥 관광 허브..
클라크 국제공항

필리핀 관광부는 지난해 새롭게 문을 연 필리핀 클라크 국제공항에 제주항공, 진에어 등 글로벌 항공사들이 대거 취항, 신규 여객 터미널 이용객 증가가 기대돼 펜데믹으로 인한 타격을 극복, 필리핀 관광 도약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크 국제공항이 지난 2일 공식 발표한 신규 터미널의 최신 항공 스케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제주항공과 진에어도 클라크발 직항편 운항 항공사 목록에 추가됐다.

클라크 국제공항
클라크 국제공항

제주항공은 5월 현재 주 2회(목·일 인천 출발) 인천-클라크 직항 노선을 취항하고 있으며, 진에어는 오는 16일부터 주 5회 (월·화·수·금·토 인천 출발) 해당 노선을 운항한다.

이와함께 클라크 국제공항 신규 터미널을 이용하는 항공사는 싱가포르를 오가는 젯스타, 스쿠트 항공, 도하를 경유하는 카타르 항공, 에어아시아, 두바이를 경유하는 에미레이트 항공 등이 있다. 필리핀 항공사인 세부 퍼시픽과 필리핀 항공도 운항 예정이다. 

클라크 국제공항
클라크 국제공항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클라크 국제공항 신규 여객 터미널이 팬데믹의 영향을 극복하는 큰 도약이 될 것”이라며 "클라크는 자유무역항지역(세금 감면과 면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특별경제구역)을 넘어 필리핀 관광 산업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줄 잠재력이 있는 신흥 관광 허브로, 최근 성공적으로 열린 'WTTC 글로벌 서밋'을 통해 코로나 이후 글로벌 여행객들에게 소개돼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클라크 국제공항 신규 여객 터미널은 필리핀 대표 활화산 피나투보 산(Mt. Pinatubo)과 분화구(Crater lake), 아라얏 산(Mt. Arayat), 사코비아 하천부지(Sacobia riverbed) 등 아름다운 자연의 형상을 표현한 자연친화적인 내부 인테리어로 더욱 눈길을 끈다.

클라크 국제공항
클라크 국제공항

 

<사진/필리핀관광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