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2 17:08 (일)
연천군, 세계지질명소 '재인폭포'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추진
상태바
연천군, 세계지질명소 '재인폭포'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추진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5.09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은 재인폭포가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을 위한 최종 관문인 문화재청 심의를 앞두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군은 재인폭포의 효율적인 보전 및 관리를 위한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을 추진했으며, 지난달 14일 경기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한탄강 일원에서도 연천 재인폭포는 내륙에서 보기 드문 화산지형으로, 특히 경관이 웅장하고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연천 재인폭포
연천 재인폭포

문헌상으로는 1800년대 발간된 연천군지에도 명승지로 쓰여있을 정도로 오랜 세월 연천지역을 넘어 널리 알려진 장소로서 재인폭포에는 그 이름과 유래된 전설도 함께 전해 내려온다.

특히 지질학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재인폭포는 용암에 의해 형성된 협곡에 주상절리가 잘 발달되어 있고, 여러 형태의 가스 튜브 그리고 폭포의 바닥면에 위치한 포트홀과 하식동굴 등 다양한 지질구조를 확인할 수 있어 학술적․교육적 가치가 큰 곳이다. 또한, 천연기념물 어름치, 멸종위기종 분홍장구채 등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어 생태적으로도 보존 가치가 높은 곳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재인폭포 명승지정을 통해 세계인이 찾아오고 사랑받는 장소로서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보존과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사진/연천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