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1 18:04 (목)
오래 입는 것도 '지구를 지키는 법'.. 패션업계에 이는 친환경 바람
상태바
오래 입는 것도 '지구를 지키는 법'.. 패션업계에 이는 친환경 바람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4.2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구성을 강화시켜 하나의 제품을 오래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환경보호 실천할 수 있어

4월 22일은 지구의 날을 맞아, 패션업계는 일상 속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방법으로 하나의 제품을 한해가 아닌 오랫동안 옷을 착용하는 것을 추천했다.

전세계적으로 친환경이 화두로 등장한 가운데, 최근 패션 업계에서는 업사이클링 원단 활용, 친환경 소재 개발 등 의류 폐기물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도입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의류 폐기물이 약 9,200만 톤에 이르고 우리나라에서만 900톤에 가까운 섬유가 폐기되는 가운데, 패션업계 내에서도 ‘친환경’에 대한 목소리가 커진 것이다. 이에 따라 소재에서부터 제조 공정, 유통에 이르기까지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과정이 중요해지고 있다.

소비자 역시 오래 입을 수 있는 내구성 좋은 제품을 골라, 구매하는 소비습관을 실천해보는 건 어떨까. 

사진-고어텍스
사진-고어텍스

지구를 위한 하루에는 GORE-TEX 제품을!

고어텍스는 내구성이 좋은 제품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화학물질의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재료 추출에서 재료 가공, 제품 제조, 유통, 사용, 수선, 폐기 또는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평가해 제품의 수명 주기를 연장하고 있다.

K2에서 출시한 '시그니처 디바인(DIVINE) 2 자켓 W (ECO PROJECT)'는 친환경 라인 에코 프로젝트의 제품 중 하나다. 견고한 방수·방풍·투습 기능을 자랑하는 고어텍스 2L 소재를 사용했다. 산행 및 일상생활에서도 겸용으로 착장이 가능해 활동 범위가 넓은 제품으로 보호 기능을 극대화해 편안함까지 제공해 준다.

코오롱스포츠의 시그니처 자켓인 '여성 고어텍스 3L 재킷 #윈드체이서'는 방수·방풍·투습 기능에 최적화된 리사이클 고어텍스 3L 소재를 사용한 친환경 제품이다. 안감이 없어 피부에 쉽게 달라붙지 않고 활동성에 포커스를 둔 디자인으로 쾌적하게 착용하기 좋다. 산행 및 야외활동으로부터 몸을 안전하게 보호해 주고, 고어텍스의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한 친환경 제품이기에 지구의 날을 맞아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블랙야크의 'M인피니움GTX아노락'은 고어텍스 인피니엄 소재를 겉감으로 사용해 투습 기능이 매우 우수한 자켓이다.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해 개발한 친환경 원사(K-rPET) 향균 안심 주머니가 적용돼 지구의 날에도 안심하고 착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땀과 내부 습기 배출이 우수하고 다양한 활동에도 활용도가 높아 오래 착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자켓이다.

블랙야크의 또 다른 제품인 '343 피치 GTX #2'는 강력한 내구성의 고어텍스 인비저블 핏 기능을 적용하여 방수와 투습 기능에 탁월하다. 친환경의 고기능성인 한국 PET병 리사이클 원사와 INOMAX 원사를 섞어 향균, 향취, 온도조절 땀 흡수에도 뛰어난 트레킹화이다. 에너지 리턴 시스템을 적용한 제품으로서, 더 오래 더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의 스테디셀러 아이템 '남여공용 테크 스니커즈 #무브'는 완벽한 방수 및 투습 기능의 고어텍스 3L 안감이 적용된 시그니쳐 테크 스니커즈다. 모든 신발 끈과 웨빙 테이프가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소재로 만들어졌다. 내구성이 뛰어나면서도 접지력까지 우수해 다양한 아웃도어에 오랫동안 착용하기 좋다.

네파의 '남성 NEO SPIRIT GTX 네오 스피릿 고어텍스'는 고어텍스 인비저블 핏 기능이 적용돼 견고한 방수, 방풍 및 투습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일반 러닝화 같은 착화감까지 느낄 수 있다. 또한 친환경 소재인 업사이클링 오소라이트 + EVA 인솔이 사용되어 향균 및 향취 기능과 장시간 착화에도 안정적인 활동을 경험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