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3 18:06 (금)
구례군, 코로나 상황에도 관광객 20% 늘어
상태바
구례군, 코로나 상황에도 관광객 20% 늘어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2.16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 한국의 아름다운 사찰에 선정된 구례 화엄사 전경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 지난해 관내 주요 관광지에 193만 명이 찾아 전년 160만 명보다 20%가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관광객 계측 자료는 전국 단위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시스템인 관광지식정보 시스템에 유·무료 입장객 수를 입력한 잠정수치다.

구례군은 윤스테이 촬영지로 유명한 쌍산재, 드라마 촬영지, 산수유마을, 지리산둘레길 등 관광객이 계측되지 않는 관광지가 많아 실제 관광객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관광지별 관광객 상황은 CNN 주관 한국의 아름다운 사찰 33에 선정된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사성암 4대 사찰에 126만 명이 찾아와 전체 관광객의 65%를 차지했다. 

섬진강대숲길
섬진강대숲길

지리산과 지리산정원, 치즈랜드, 섬진강대숲길 등 힐링·생태관광지도 42만 명이 다녀갔다.

이 중 한국관광공사 선정 인스타그램을 빛낸 올해의 여행지 4위에 선정된 지리산치즈랜드는 전년 대비 574%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생태탐방연수원(249%), 섬진강대숲길(138%)도 관광객 증가세가 확연했다.

반면, 수해 및 코로나19로 임시 휴장된 지리산온천과 섬진강어류생태관, 섬진강 어류생태관, 농협중앙회구례연수원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구례군은 2020년 말 기준으로 전남도 22개 시군 중에서 6번째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이다. 

김순호 군수는 “지리산과 섬진강 등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문화자원, 힐링·생태관광자원이 비대면 관광 트렌드에 적합했다”며 “종편과 tvN 윤스테이·지리산 등이 방영되면서 국내외 인지도 상승이 관광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새로운 관광수요에 발맞춰 지리산정원 인프라 확충과 수달생태공원 개장, 섬진강·오산·화엄사 등 4대 권역별 사업을 핵심 관광정책으로 추진, 전국 최고의 생태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