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18:25 (월)
곡성군, ‘곡성 연운당의 옛 문서들’ 도록 발간
상태바
곡성군, ‘곡성 연운당의 옛 문서들’ 도록 발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1.1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 연운당의 옛 문서들 도록
곡성 연운당의 옛 문서들 도록

전남 곡성군은 전남도 유형문화재 제321호인 곡성 연운당 고문서(谷城 漣雲堂 古文書)를 정리한  ‘곡성 연운당의 옛문서들’ 도록을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연운당은 석곡면 연반촌에 터 잡은 선산 류씨들의 곡성 입향 본가를 칭한다. 

연운당 고문서란 ‘해당 가문에서 조선시대부터 보관하고 있는 문서들’로, 과거문서와 호적문서, 소지류, 일기류, 미암 유희춘(1513-1577)의 미암일기 등초록 등 일괄 문서 177점에 달한다. 

조선후기 향촌 사회사와 제도사, 생활사 등을 이해하는 귀중한 기록유산으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 받아 2015년 8월 6일 전남도 유형문화재 제321호로 지정됐다.

이번에 발간된 ‘곡성 연운당의 옛문서들’은 석곡면 연운당에 소장돼 있는 문서 177점을 문서에 대한 해제, 문서별 사진과 번역, 탈초 등을 첨부해 도록(圖錄) 형태로 묶었다. 

또한 고문서별로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상세하게 안내하고, 관련된 용어 해설도 곁들어 누구나 쉽게 연운당 고문서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군 기록유산인 연운당 고문서의 보존과 계승에 적극 노력하겠다”며, “곡성군에 산재된 다른 고문서와 고문헌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보존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