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5 16:09 (화)
전북도, 577개 여행사에 민생회복 지원금 80만원씩 지급
상태바
전북도, 577개 여행사에 민생회복 지원금 80만원씩 지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1.1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4일부터..정부 손실보상제에 제외된 여행업계 경영회복 지원

전라북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여행업계를 돕기 위해 ‘여행업계 민생회복 지원금’을 오는 14일부터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2021년 12월 31일 기준 도내에 여행업으로 등록된 577개 업체다. 신청 당시 휴‧폐업 상태인 업체는 제외된다.

지원 규모는 업체당 80만원 씩이다.

지원금 신청기간은 14일부터 3월 31일까지다. 여행업 등록 시군 관광부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부서의 서류검토를 거쳐 계좌 입금 및 지역 상품권 등의 방법으로 지원금을 지급한다.

전북도청
전북도청

신청서류는 여행업체 민생회복지원금 신청서, 관광사업 등록증(여행업) 사본, 사업자등록증 사본, 통장 사본, 개인정보 동의서 등이다. 세부 업종 기준은 종합여행업, 국내외여행업, 국내여행업이고 중복 등록한 업체인 경우 1개 업체만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지만, 정부의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돼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여행업계의 경영회복과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다.

전북도는 지원금 신청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홍보를 다양화하고 설 명절 전에 민생회복지원금이 신속히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관광산업이 다시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윤동욱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간, 지역간 이동의 규제와 정부 방역대책으로 인해 여행에 대한 수요가 줄면서 여행업계가 큰 타격을 입었고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다”며 “이번 지원금이 경영난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여행업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