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6 01:17 (목)
생생한 백제 미륵사 시간여행 선사할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개관
상태바
생생한 백제 미륵사 시간여행 선사할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개관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1.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렉티브, 홀로그램 등 디지털 콘텐츠 비중 높여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생생한 백제 미륵사 시간여행 선사할 국립익산박물관은 ‘어린이박물관’을 오는 11일 정식 개관한다.

약 25개월에 걸쳐 공사를 마치고 옛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이하 전시관)을 새단장해 선보이는 연면적 2,527.48㎡ 규모의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은 세계유산 미륵사지에 위치한 유적밀착형 어린이 전용 전시·체험 공간이다.

지상 1층에 어린이박물관(1,507.88㎡), 지하 다목적 강당(629.42㎡)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양한 전시와 함께 교육과 체험 공간을 갖췄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특히 어린이박물관의 전시는 쌍방향 소통(인터렉티브), 홀로그램 등 디지털 콘텐츠 비중을 높여, 정보 문화 기술(ICT)에 능숙한 어린이들이 주도적으로 미륵사지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박물관의 이러한 의도를 잘 보여주는 곳이 지름 8.0m 규모의 원형 천장과 한쪽 벽면 전체를 활용한 로비의 대형 미디어월이다.

지하에는 용도에 맞게 바꿀 수 있는 가변형 구조를 채택한 강당이 들어서 있는데, 교육·학술행사는 물론 소규모 공연까지 가능하여 지역민의 문화 향유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약 1,000㎡((약 301평))에 달하는 어린이박물관 전시실은 미륵사지석탑을 지키는 석인상을 모델로 만든 ‘도솔이’와 함께 1,300년 전 미륵사로 시간 탐험하는 체험 중심 공간이다. 전시는 크게 ‘삼국에서 가장 큰 미륵사’, ‘미륵사의 비밀’, ‘발견! 석탑 속 보물’로 나뉘어 있다.

본격적인 전시는 현재에서 639년 백제 미륵사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대화면 영상에서부터 시작된다. 이어서 미륵사를 지은 노반박사와 와박사를 도와 미륵사를 완성하고 홀로그램 기법을 활용해 사리장엄구를 석탑에 봉안할 수 있다. 각자의 꿈을 담아 지금은 없는 목탑 주변을 도는 탑돌이 체험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관람객들은 시간의 다리를 건너 2009년 미륵사지 발굴 현장에 도착하여 석탑 속 사리장엄을 발견하는 생생한 순간을 쌍방향 소통(인터렉티브) 콘텐츠로 체험하고, 사리장엄구를 관찰하고 만지며 느낀 점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국립익산박물관은 이번 새 단장과 함께 옛 전시관 사무동을 390.18㎡ 규모의 보존과학동으로 조성, 소장품의 과학적 조사·연구 및 지역 문화유산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지원 기반을 구축했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은 예약제로 운영되며, 2월까지는 단축 운영되므로 자세한 사항은 박물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익산박물관 최흥선 관장은 “2년 전에 개관한 국립익산박물관 상설전시에 이어, 어린이박물관 개관으로 국립익산박물관이 완전한 체제를 갖췄다”면서,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이 다채로운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으로 어린이와 지역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