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7 18:35 (금)
겨울철 추천 눈꽃산행 베스트 4
상태바
겨울철 추천 눈꽃산행 베스트 4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2.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유산, 태백산, 소백산, 무등산의 설경 만나러 가요!

겨울 산행의 백미는 새하얀 설경 만나는 ‘눈꽃산행’이다. 온 세상이 설국으로 변한 매력에 칼바람 추위를 뚫고 겨울 산행에 나서는 마니아들이 적지 않다.

특히 오는 12월 11일은 ‘국제 산의 날’이다. UN이 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자 2002년부터 제정한 날로, 국제 산의 날을 앞두고 호텔스컴바인이 겨울철 눈꽃여행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산행지를 추천했다.

산린이도 가능한 눈꽃산행 ‘덕유산’

전라북도 무주에 위치한 덕유산은 남부 지방임에도 적설량이 많아 겨울철 많은 등산객들이 찾는 대표적인 눈꽃 산행지이다. 최고봉인 향적봉은 해발 1,614m로 대한민국에서 네 번째로 높은 산에 속한다.

덕유산
덕유산

덕유산이 눈꽃으로 유명한 이유는 산 정상까지 쉽게 오를 수 있는 편의성을 갖췄기 때문이다. 무주 덕유산리조트에서 곤도라를 타면 약 20여분 만에 실천봉(해발 1,530m)까지 쉽게 올라갈 수 있다. 이후 정상까지는 가볍게 트레킹하는 수준으로 20~25분만 오르면 된다. 때문에 초보나 가족 단위로 편안한 산행과 눈꽃여행을 즐길 수 있다.

무주는 국내 최대 머루 산지로도 유명하다. 무주군은 높은 해발로 인해 일교차가 크고 기온이 서늘해 국내 머루의 30%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달달한 머루와인 한잔과 함께 하루를 마무리하고 싶다면 차량으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머루와인동굴에 방문해보는 것도 좋다.

경이로운 주목 군락지 태백산

‘크고 밝은 뫼’란 뜻을 품고 있는 태백산은 이름에서 느껴지는 거대함과는 다르게 경사가 완만해 초보자도 큰 부담 없이 오를 수 있는 산이다.

태백산
태백산

산행 시 정상인 장군봉(1,567m)까지 왕복 4시간이면 충분하다. 태백산 설경의 하이라이트는 주목 군락지이다. 살아서 천 년, 죽어서 천 년을 간다는 주목의 눈꽃들이 자아내는 분위기는 경이로움을 자아낸다. 태백산 정상에는 예부터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천제단까지 있어 가히 신비스럽고 아름다운 산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태백은 매년 1월마다 눈축제가 열릴 만큼 설경이 아름다운 도시이다. 아쉽게도 코로나19로 축제가 열리지 않지만, 태백산 산행을 통해 겨울 정취를 만끽해보는 것은 어떨까.

설산의 진면목 선사 ‘소백산’

충청북도 단양에 위치한 소백산은 예로부터 삼재가 들지 않는 산으로 통할만큼 깨끗한 기운을 가진 산이다. 소백산이란 이름도 겨울이면 하얀 눈을 머리에 이고 있다는 뜻으로 알려져 있다. 그만큼 겨울철 함박눈으로 뒤덮인 소백산의 설경은 마치 새하얀 눈꽃왕국을 연상시킨다. 덕유산과 더불어 소백산 또한 적설량이 많은 편이라 설산 중의 설산이라 할 수 있으며, 정상인 비로봉(1,440m)까지는 보통 왕복 5~6시간이 소요된다.

소백산
소백산

단양은 소백산 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하다. 그 중 하나로 자연이 빚어낸 명소 고수동굴도 추천한다. 약 4억 5천만 년 동안 생성되어 온 석회암 자연동굴로 단양을 방문하면 꼭 들러야 할 명소 중 명소다. 길이 1,700m의 동굴 내부에는 종유석, 석순 등 여러 가지 기묘한 생성물들을 볼 수 있어 자녀를 동반한 가족 나들이 장소로도 제격이다.

주상절리 장관부터 옛 광주의 정취를 느끼려면 무등산으로

화산활동으로 생긴 산인 무등산은 2018년 유네스코에서 세계 지질공원으로 등재될 만큼 이미 그 경관과 지질학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무등산의 가장 큰 특징은 용암이 분출되며 급속히 냉각돼 생겨난 주상절리이다.

무등산
무등산

마치 누군가 조각해 놓은 듯 10여 미터의 돌기둥 수십 개가 하늘을 찌르듯 솟아 있어 웅장한 경관을 연출한다. 특히 겨울철 눈으로 뒤덮인 주상절리와 주변 서리꽃이 빚어내는 풍경은 그 어느 국립공원에서도 볼 수 없어 더욱 특별하다.

무등산이 위치한 광주에는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관광지가 많다. 1913 송정역 시장은 100년이 넘는 역사 가진 시장으로 현재는 낙후된 시설을 리뉴얼해 광주의 명소로 다시금 거듭난 곳이다. 1900년대를 연상케 하는 분위기와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어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사진/호텔스컴바인>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