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5 16:09 (화)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 가자"... 종합상황실 본격 가동
상태바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 가자"... 종합상황실 본격 가동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12.0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청
하동군청

경남 하동군은 2022하동세계차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자체적인 엑스포 종합상황실을 지난 1일 군청 2층 상설회의장에 설치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종합상황실은 부군수를 종합상황실장으로, △총괄지원반 △행사지원반 △시설환경지원반 △보건위생반 △지역경제활성반 등 5반 32명으로 구성됐다.

종합상황실은 엑스포 종료 때까지 매주 월요일 핵심업무 점검 회의를 비롯해 부서별 추진상황 점검 회의, 실무자 회의 등이 수시로 개최된다.

종합상황실은 개소 첫날 엑스포조직위의 기획본부장이 배석한 가운데 핵심 간부회의를 열어 제1·2 행사장별 주요 배치 및 핵심과제를 점검했다.

2022하동세계차엑스포는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를 주제로 내년 4월 23일∼5월 22일 30일간 하동스포츠파크·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 등 하동과 경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차엑스포는 관람객 135만명, 도내 수출계약 300억원, 농특산물 판매 50억원 이상의 실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1892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753억원, 취업유발 효과 2636명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엑스포, ▲ 차를 생산하는 전 세계 60여 국가와 함께하는 공존 엑스포, ▲ 유통과 수출의 비즈니스 엑스포, ▲ 실시간 소통의 라이브 엑스포, ▲ 치유와 힐링의 웰니스 엑스포, ▲ 친환경 탄소제로 엑스포, ▲ 융복합 콘텐츠 엑스포 등 7개 핵심과제를 바탕으로 준비되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엑스포 개최까지 시간이 촉박하지만 전방위에서 꼼꼼히 챙겨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할 것”이라며 “잠재 관광객의 높은 관심과 기대에 맞게 준비해야 하며, 가장 우선순위를 두어 전 행정력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