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1920~30년대 경성 의상 입고 ‘모던걸‧모던보이’가 되어보세요!
상태바
1920~30년대 경성 의상 입고 ‘모던걸‧모던보이’가 되어보세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1.2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화신백화점, 사라진 종로의 랜드마크’展 연계 체험코너 오픈

1920~30년대 경성 의상을 무료로 입고 ‘모던걸‧모던보이’가 되어보는 체험이 서울역사박물관 분관인 국내 최대 도시유적지인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서 오늘(23일)부터 내년 3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체험은 현재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 ‘화신백화점_사라진 종로의 랜드마크’ 기획적완 연계해 진행하는 근대의상 체험이다.

모던걸·모던보이는 1925년 이후 경성에 등장해 카페나 백화점 등에서 활동하며 경성의 신문화를 주도해나갔던 이들로, 1931년부터 1987년까지 지금의 종로타워 자리에 있었던 화신백화점은 북촌 일대는 모던걸과 모던보이들의 주 활동 처였다. 당대 최신 문화의 기호로 가득 차 있었던 화신백화점의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네온사인과 옥상정원은 경성에 간다면 반드시 경험해보아야 할 신문물이었다.

이번 체험코너는 이러한 역사를 반영, 1930년대 화신백화점의 주 고객층이었던 모던걸과 모던보이들의 의상과 소품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전시의 내용에 보다 몰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체험코너는 당시 사진관의 모습을 재현한 공간을 마련하여, 20~30대 관람객들의 참여를 높이고자 했다. 근대의상을 입고 사진 촬영을 하면서, 마치 화신백화점 옥상에 있던 사진관에서 촬영하는 모던걸과 모던보이가 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체험코너 이용 후, SNS에 관련 해시테그를 달아 인증샷을 올리면 소정의 상품을 주는 관람객 인증샷 이벤트도 열린다. 1일 20명에 한정해 1930년대 백화점시대를 주도해나갔던 경성의 5대 백화점들의 상표로 만든 스티커를 증정한다.

오는 27일에는 사진 전문가가 촬영해주는 이벤트도 개최한다. 이번 이벤트는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관람객 1명당 한 번의 촬영 기회가 제공되며, 추후 보정한 사진을 메일로 전송해준다. 포토 이벤트 운영시간은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진행한다. 오전은 9시부터 12시까지이며, 오후는 1시부터 6시까지이다.

이번 경성의상 무료 체험은 이용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서울역사박물관 김용석 관장은 “이번 체험코너는 기획전 ‘화신백화점’과 연계해 모던걸과 모던보이의 의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1930년대 경성의 모던걸 모던보이가 되어, 전시의 내용에 보다 몰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