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1:58 (토)
전세계 부유층 선호 여행지 '영국'
상태바
전세계 부유층 선호 여행지 '영국'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1.12.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국인은 스위스,영국,스페인,그리스 '선호'...향후 2년 간 평균 7회 여행 계획

[투어코리아=김현정 기자] 전 세계 부유층들은 올 겨울에 유럽, 그중에서도 영국을 가장 여행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 비자 글로벌 여행 계획 설문조사 Visa Global Travel Intentions Survey 2011)' 결과로,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19개국 1,213명 이상의 고소득층을 대상으로 설문조사가 이뤄졌다.

설문조사 결과 전 세계 부유층 여행객들의 1순위 선호 여행지로는 영국 (29%)이 선정됐으며, 다른 유럽 국가로는 이탈리아와 프랑스(각 20%)가 포함됐다. 비유럽 국가인 미국(26%)은 2위를 기록했다.

한국 부유층은 향후 2년 동안 약 7회 정도 해외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으며, 여행 선호 국가는 스위스(27%), 영국 / 스페인(각각 20%), 그리스(12%) 순으로 나타났다.

비자의 제임스 림(James Lim) 아태·중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프리미엄 상품 총괄은 “유럽의 오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뛰어난 명소와 음식들로 인해 전 세계 관광객들이 휴가를 유럽에서 보내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세계관광기구의 최근 발표에서도 지난해 전 세계 여행객 중 절반 이상이 유럽을 여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부유층 여행객의 평균 지출금액은 3,255 달러로 일반 여행객들의 지출금액(1,481달러}을 배이상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조사 결과 향후 2년간 이러한 소비 격차는 다소 줄어들어 부유층 여행객의 지출 규모는 3,109 달러, 일반 여행객은 1,895 달러응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부유층 여행객들의 지출 품목은 식비(79%), 기념품과 선물 구입(68%), 쇼핑 / 오락(각 64%) 순으로 많았다.

글로벌 경기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세계 부유층 여행객들은 향후 휴가계획에 대해 낙관적인 성향을 보여, 2012년과 2013년에도 꾸준히 여행을 즐길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향후 2년 간 부유층 여행객의 여행 회수는 평균 7회 가량으로 예상, 4회를 예상하는 일반 여행객의 2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제임스 림 총괄은 “조사결과 글로벌 경제침체 현상상이 아직은 부유층 여행객의 지출 행태에 많은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점에 비춰 볼 때 부유층에게 여행은 사치가 아닌 비즈니스나 휴가를 목적으로 한 하나의 필수 지출 품목이 되어가고 있다는 흐름을 읽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 한화투어몰

▲ 여러 가지 얼굴을 가진 도시 베를린(Berlin)

▲ [축제①]지구촌 연말 크리스마스 풍경

▲ 서호주 퍼스, 내년 1월 26일 화려한 불꽃 쇼!

▲'춘절 중국 관광객을 잡아라!'

▲ 문경시,경기관광박람회서 문경전통찻사발 축제 홍보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