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구불구불 단양 보발재 따라 울긋불긋 수놓은 단풍 장관!
상태바
구불구불 단양 보발재 따라 울긋불긋 수놓은 단풍 장관!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10.2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깊어 가는 가을, 충북 단양군 가곡면 보발리와 영춘면 백자리를 잇는 구불구불한 고갯길  ‘보발재’따라 울긋불긋 수놓은 단풍이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장관을 선사하고 있다.

때 이른 가을 추위를 이겨내고 소백산의 푸른 산세가 선홍빛으로 서서히 물들어 감에 따라 보발재 고갯마루에도 빨갛고 노란 단풍이 아름답게 내려앉아 가을의 향연을 펼치고 있는 것.

지난 주말부터 보발재에는 단풍 소식을 접한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으며, 동호인들의 자전거와 모터싸이클 행렬도 끊임없이 이어져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 한 장이 인터넷과 SNS 등에서 화제를 불러오며 단풍 명소로 유명해진 보발재는 봄에는 형형색색의 야생화가 흐드러지고 가을에는 울긋불긋 단풍 길이 펼쳐져 가족, 연인들의 드라이브 단골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천태종 본산 구인사로 향하는 험준한 고갯마루였던 보발재는 힘들게 오른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전경이 아름다워 사람들에게 알려졌고, 단양군은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이 쉬어갈 수 있도록 보발재 전망대를 조성했다.

특히, 전망대에서 내려 보는 풍경은 구불구불 도로가 마치 오색단풍 속에 숨어 뱀이 똬리를 튼 듯 보이며, 그 절경이 한 폭의 그림 같아 탄식이 절로 나온다.

매년 이맘때쯤 3㎞ 도로변을 수놓은 단풍은 주변 산세와 조화를 이뤄 가을 색채를 한껏 내뿜는 동시에 가파른 산길에 곱게 물든 가로수 잎들이 지친 눈을 호강시킨다.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단양군은 지난해 가곡면 향산 삼거리부터 보발재, 구인사로 연결되는 도로변에 500여 주의 단풍나무를 추가 식재해 가을 풍미를 더하며, 볼거리 풍부한 녹지 경관 조성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는 치유와 힐링 도시로 관광1번지 단양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가을 정취 가득한 단양에서의 최고의 힐링을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일에는 ‘제21회 산림문화작품공모전’ 시상식에서 ‘소백산 보발재의 가을풍경’이 사진 부문 우수작으로 선정되며, 그 배경이 된 단양 보발재가 큰 관심을 받았다.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단풍으로 물든 단양 가곡 보발재 / 사진-단양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