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미국 뉴욕, 백신접종증명서 제시하면 미술관 등 실내 시설 이용 가능
상태바
미국 뉴욕, 백신접종증명서 제시하면 미술관 등 실내 시설 이용 가능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0.2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관광청, ‘지금은 뉴욕으로 떠날 시간’ 캠페인 전개  
새로원진 뉴욕 대표 관광지 4곳

백신접종률 확대와 함께 해외 여행시장이 차츰 회복됨에 따라 미국 뉴욕 관광청은 해외 여행객들을 본격 맞이할 준비를 마치고, 백신 접종자에게만 실내 시설 이용을 허용하는 ‘키 투 뉴욕(Key to NYC)’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키 투 뉴욕’ 프로그램은 백신접종 완료 증명서 소지시 만 12세 이상 현지인 및 해외 방문객 모두 뉴욕의 레스토랑과 바, 피트니스 센터와 미술관, 아트센터 등 도시 내 실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다만, 레스토랑의 야외 식사는 해당 프로그램의 제한 대상이 아니며, 백신 미 접종자의 야외 식사는 가능하다. 

이번 조치는 한국을 포함한 해외에서 접종을 받은 백신 접종 증명서도 모두 인정된다.

백신 접종은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아스트라제네카, 시노팜-BBIBP, 노바백스, 시노박 등의 백신이 유효하다.

‘키 투 뉴욕’ 프로그램은 시설 이용자뿐 아니라 근무자 또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 했다.

뉴욕 관광청 측은 키 투 뉴욕 프로그램으로 시설 인근 거주민과 방문객 모두에게 한층 더 안전한 환경이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뉴욕 관광청은 새롭게 문을 열거나 대대적인 레노베이션을 단행한 뉴욕의 대표 관광 시설을 소개했다.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 증축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이 약 9만평에 달하는 기존 터미널A를 약 20% 가량 넓힐 증축 소식을 알렸다. 무려 33개의 새로운 게이트 및 터미널과 직접 연결된 대규모 주차 공간 및 자동차 렌탈 서비스 공간(ConRac)이 새롭게 생겨난다. 해당 증축 프로젝트는 2022년 중순에 시작되어 2026년 준공 예정이다.

브로드웨이 극장가 개장

지난 9월 <더 라이온킹>, <시카고> 및 <위키드> 등 브로드웨이 대표 뮤지컬이 1년 반 만에 다시 막을 올렸다. 돌아온 공연 소식은 관련 아래 링크에서 전체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다.

원 더빌밴트 써밋 전망대 개장

높이 427m의 뉴욕 원 밴더빌트 타워가 방문객을 위한 뉴욕 최고층 전망대를 개장했다. 건물의 305m 높이에 있는 원 밴더빌트 써밋 전망대(One Vanderbilt Summit)의 바닥은 메디슨 애비뉴가 내려다보이는 유리로 되어 있으며 크라이슬러 빌딩,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센트럴 파크가 보이는 전망을 자랑한다. 전망대에는 데니 메이어(Danny Meyer)가 선보이는 음식과 음료가 판매된다.

휘트니 뮤지엄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지난 5월부터 휘트니 뮤지엄(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에서 러드슨 리버 파크 내에 데이비드 하몬스 작가의 “종말 Day’s End”이라는 영구적 공공 설치미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작품은 뉴욕의 무역 전성기 시절이었던 1970년대 게이 커뮤니티의 모임 장소 역할을 하던 고 고든 마타-클라크 작가의 작품에 대한 경의를 표하고자 해당 작품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왔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뉴욕 관광청 프레드 딕슨(Fred Dixon) 청장은 “다시금 활기를 되찾고 있는 뉴욕에 방문객들이 늘어나고 있어 매우 반갑다”며 “문화와 미식, 관광시설과 액티비티 등 새로워진 뉴욕을 경험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세계 여행객들에게 전달하고자 올해 하반기 ‘지금은 뉴욕으로 떠날 시간 - It’s Time for New York City’ 캠페인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새롭게 문을 열거나 재개장한 뉴욕의 소식에 대해 보다 더 자세한 정보는 뉴욕 관광청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진 /뉴욕 관광청 (NYC & Company)>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