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터키방문 방문 외국인 전년비 93% 증가, 한국인도 83% 증가
상태바
터키방문 방문 외국인 전년비 93% 증가, 한국인도 83% 증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0.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접종 완료자, PCR 음성확인서 제출 없이 자가 격리 없는 터키 입국 가능

전 세계적으로 백신접종 증가와 함께 해외여행수요가 늘어나면서 올해 1~8월 터키를 찾은 외국인은 전년 대비 보다 93% 증가한 1,500만명을 돌파했다. 한국인도 8월 기준 83% 증가했다.

이같이 최근 해외여행이 점차 재개되면서,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한국인 여행객을 위해 최신 업데이트 된 ‘터키 입국 절차’를 알렸다.

10월 현재 한국은 터키 정부가 안전국가로 분류한 곳이다. 따라서 한국인이 터키 입국 시 영문백신접종 증명서나 코로나 PCR테스트 음성 결과서, 또는 최근 6개월 내 코로나 완치자임을 증명하는 3가지 조건 중 하나에 제출하면 자가 격리 없이 터키에 입국할 수 있다.

카파도키아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카파도키아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터키 입국일 기준 최소 14일 전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6개월 내 코로나 완치자임을 증명하는 문서를 제출하면 되며  PCR 음성결과지는 제출하지 않아도 되다.

백신 미접종자를 포함, 위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 터키 입국 전 최대 72시간 전 발급받은 PCR 음성결과지 또는 48시간 전 검사 완료한 신속항원검사결과지 제출하면 자가 격리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또한 터키를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은 터키 입국 72시간 내 HES라는 입국신고서를 사전에 온라인으로 작성해야 한다.

한편, 터키는 한국에서도 안전 국가로 분류돼 터키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귀국 시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자가 격리가 면제된다.

터키문화관광부는 터키 관광 업계가 회복세로 돌아설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지난해 6월 터키의 안전한 관광 인증(Safe Tourism Certification) 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하는 등 터키가 건강하고 안전한 관광지로 남을 수 있도록 엄격한 방역 수칙을 바탕으로 한 각종 조치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높은 백신접종률과 더불어 터키 관광 업계 종사자를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지정하는 백신 접종 등록제 도입도 관과회복의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